SK종합화학, 佛 고기능성 폴리머 사업 인수...경쟁력 강화
SK종합화학, 佛 고기능성 폴리머 사업 인수...경쟁력 강화
  • 윤희성 기자
  • 승인 2020.06.03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르케마社로부터 인수…‘그린 성장 전략’에도 속도 내다
고난도 패키징 기술 내재화...해외 의존도 낮추는데 기여

[에너지신문] SK종합화학이 프랑스 아르케마社의 고기능성 폴리머 사업 인수를 완료했다고 3일(프랑스 현지시간 2일) 밝혔다. 지난해 10월 아르케마社의 폴리머 사업자산을 3억 3500만 유로(약 4392억원)에 인수하기로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인수가 마무리 됨에 따라 SK종합화학은 아르케마社의 프랑스 내 생산시설 3곳과 4개 제품에 대한 영업권, 기술·인력 등 사업 자산 일체를 갖게 돼 향후 소재 기술력 강화 및 패키징 산업 확대에도 기여할 수 있는 경쟁력까지 확보했다.

▲ 다층(Multi-Layer) 포장재 필름 구조.
▲ 다층(Multi-Layer) 포장재 필름 구조.

SK종합화학은 범용 화학제품에서 친환경 고부가 화학제품으로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는 ‘그린 성장 전략’에도 속도를 낼 수 있게 됐다. 고객 확장 뿐 아니라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의 동시 창출을 기반으로 친환경 화학제품 시장 내 입지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패키징 시장 규모는 온라인쇼핑, 배달산업 등의 성장에 따라 향후 연평균 6%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패키징 소재에 대한 수요도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SK종합화학이 이번에 인수한 사업의 제품이 사용되는 플라스틱 수지 시장 규모는 2016년 270억달러(약 33조 5340억원)에서 내년 350억달러(약 43조 47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인수로 SK종합화학은 국내 기업 최초로 세계 최고 수준의 고기능성 폴리머 제조 기술을 확보해 그 동안 100% 수입에만 의존했던 소재의 자립 생산을 통해 국내 패키징 산업의 해외 의존도를 낮추는데 기여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중국 등 플라스틱 수지 시장 성장률이 높은 아시아 시장을 공략할 교두보로 삼아 향후 글로벌 패키징 시장을 확대하기로 했다.

▲ SK종합화학이 인수한 아르케마社 프랑스 생산설비 위치도.
▲ SK종합화학이 인수한 아르케마社 프랑스 생산설비 위치도.

아르케마로부터 인수한 에틸렌 아크릴레이트 코폴리머(EA Copolymer), 에틸렌 아크릴레이트 터폴리머(EA Terpolymer), 에틸렌 바이닐 아세테이트 코폴리머(EVA), MAH 그래프티드 폴리머(MaH-G) 등 고기능성 접착 소재는 미국 FDA의 승인을 받아 식품 포장재 뿐 아니라 자동차 소재와 같이 높은 안정성과 경량화를 요구하는 소재에도 사용되고 있다.

세계에서 듀폰, 미쓰이 등 소수 업체만 생산할 정도로 기술난이도가 높다. 기존 글로벌 제조사들이 제조에 필요한 라이선스를 제공하지 않아 국내 기업들은 연간 4000톤이 넘는 물량을 전량 수입에 의존해야 했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고기능성 폴리머 사업 인수가 마무리 됨에 따라 ‘그린 성장 전략’이 속도를 내게 됐을 뿐만 아니라 사업 경쟁력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SK종합화학은 앞으로도 친환경적이면서도 삶의 질을 높이는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그린 성장 전략’을 강력히 추진해 글로벌 고부가 소재 회사로 근본적인 변화하는 딥체인지를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윤희성 기자
윤희성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