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디지털 기술로 코로나 벽 넘는다...정기보수 안전 ↑ 효율 ↑
한화토탈, 디지털 기술로 코로나 벽 넘는다...정기보수 안전 ↑ 효율 ↑
  • 윤희성 기자
  • 승인 2020.06.03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산공장 정기보수 현장에 비대면 업무장비 ‘스마트글래스’ 도입
코로나19로 입국 어려운 해외 기술자와 무선망으로 실시간 소통

[에너지신문] 한화토탈이 주요 설비 안전점검과 개선작업을 진행하는 석유화학공장 정기보수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술을 접목하며 코로나19 국면을 슬기롭게 극복하고 있다.

한화토탈은 대산공장 정기보수 기간 중 비대면 업무 확장을 위해 무선 커뮤니케이션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글래스 원격지원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3일 밝혔다.

스마트글래스는 안경에 부착된 카메라 렌즈와 디스플레이를 통해 상대방과 실시간으로 영상과 음성을 공유하는 사물인터넷 장비다. 현장을 계속 이동하며 소통할 수 있는 것은 물론 파일공유, 동영상 및 스냅샷 촬영, 채팅 등 다양한 기능을 갖고 있어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현장 점검 대안으로 국내의 한화토탈 직원은 물론 해외 기술선 담당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 한화토탈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비대면 업무장비를 도입해 정기보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한화토탈 정비팀 직원이 스마트글래스를 활용해 해외 기술선 직원과 커뮤니케이션하며 기계 설비를 보수하고 있는 모습.
▲ 한화토탈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비대면 업무장비를 도입해 정기보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한화토탈 정비팀 직원이 스마트글래스를 활용해 해외 기술선 직원과 커뮤니케이션하며 기계 설비를 보수하고 있는 모습.

정기보수 현장에서 스마트글래스를 이용하고 있는 한화토탈 공무기획팀의 박성식 대리는 “석유화학공장의 정기보수는 정해진 기간 내에 완벽하게 작업을 마무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스마트글래스는 비대면 업무 기기지만 커뮤니케이션 오류 없이 안전하게 정기보수 작업을 마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화토탈이 스마트글래스를 안정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배경에는 사내 P-LTE망이 있다. 한화토탈은 2017년 국내 석유화학기업 최초로 전 단지 어느 곳이든지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단지 내 무선통신망을 구축했다.

이를 통해 사람의 손이 닿기 힘든 높은 곳이나 고온, 고압의 환경에서도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는 무선 센서, 무선 디바이스 등 다양한 산업용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마련한 것이다.

한편 한화토탈은 지난달 7일부터 6월 말까지 대산공장 내 방향족1공장의 정기보수 작업을 진행 중이다. 석유화학공장의 정기보수는 3~4년에 한번 공장가동을 정지하고 노후설비 교체 및 공정 개선을 목적으로 진행하는 정비기간으로 향후 공장의 안전과 생산성을 책임지는 핵심 작업이다.

정기보수 기간 중에는 해당공정의 원천기술을 보유한 해외기업 직원들이 기술지원을 위해 직접 방문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현재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이들의 입국 자체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해외 기술선 담당자의 방문 없이도 기술지원이 가능한 방법을 고민하던 한화토탈은 스마트글래스 원격지원 시스템을 도입해 대산공장 현장과 해외 기술선 간 비대면 실시간 미팅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한화토탈은 이외에도 비대면 업무환경 확장을 위해 다양한 IT기술 접목을 시도하고 있다. 이미 연초 코로나19 확산 국면 이후부터 임직원 간 대면 회의 대신 사내 메신저를 기반으로 한 비대면 화상회의를 실시 중이다. 대표이사 주재 회의는 물론 실무자 간 회의까지 비대면 회의가 일상으로 자리잡고 있다.

또한 임직원들의 업무 생산성 향상을 위해 문서관리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했다. 이 시스템은 임직원들이 개인 PC의 윈도우 탐색기를 기반으로 개인 문서 외에도 사내 시스템에 저장돼 있는 회사의 문서들을 쉽게 검색, 열람할 수 있도록 했다. 재택근무 등 대면업무가 불가능한 상황에도 사내망 접속 시스템(VPN)을 통해 접근이 가능해지면서 업무 효율을 높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용태 한화토탈 IT전략팀장은 “한화토탈은 2017년부터 석유화학공장 내에 다양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기술을 적용해 스마트플랜트 구축을 추진하고 있으며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그 속도가 더욱 빨라지게 됐다”며 “앞으로도 AI, 빅데이터, IoT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정기보수 등의 석유화학공장의 안전은 물론 임직원 일상업무의 효율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희성 기자
윤희성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