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냉방 설치지원금 평균 20% 인상 …지원금 최대 3억원
가스냉방 설치지원금 평균 20% 인상 …지원금 최대 3억원
  • 윤희성 기자
  • 승인 2020.05.28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가스냉방 보급확대 방안 발표
설비구축·유지보수 비용 등 단점 극복
여름철 전력난을 극복하기 위한 대안으로 가스냉방이 주목받고 있다.
여름철 전력난을 극복하기 위한 대안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가스냉방 설비.

[에너지신문] 올해부터 가스냉방 설치지원금이 평균 20% 인상(최대 3억원)되는 등 지원이 확대되고 공공기관 의무대상 확대 및 핵심부품 국산화 기술개발이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9일 이같은 내용을 포함해 하절기 전력피크 완화와 합리적 에너지 이용에 기여하는 '가스냉방 보급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가스냉방은 전기 대신 가스를 활용해 냉기를 공급하는 것으로 일반 주택보다는 약 200평대인 상업용 중소형 건물이나 약 2000평대의 대형 건물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가스냉방은 전기에서 가스로 냉방수요를 이전해 하절기 전력피크를 완화할 수 있는 수단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는 있지만 전기냉방에 비해 설비 구축비용이 높아 원활히 보급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산업부는 이날 '가스냉방 보급 확대방안'을 통해 전기냉방에 비해 에너지비용은 저렴하지만 설치 및 유지보수 등에서 가격경쟁력이 떨어지는 가스냉방을 적극 보급하기 위해 초기비용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가스냉방 설비를 신청하면 최대 3억원의 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는 기존 지원한도 1억원에서 무려 2억원이나 상향조정한 것이다. 또 산업부는 지원단가와 보조율까지 모두 상향조정했다. 

가스냉방의 두 가지 설비 중 2000평대 대형 건물에 주로 적용하는 가스흡수식의 경우 지원단가가 RT당 9000원이 상향됐고 보조율은 2.7%포인트 상향됐다. 또 다른 설비인 엔진구동식(Gas Heat Pump, GHP)은 RT당 지원단가는 4만원, 보조율은 1.9%포인트 상향됐다. 지원단가는 평균 20% 인상됐다.   

RT는 냉동톤(Refrigeration Ton)으로 약 10평 규모를 냉방할 수 있는 능력을 의미하는 단위다.

또 산업부는 주기적으로 유지보수 비용이 발생하는 가스냉방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하절기 가스냉방 사용을 많이하는 수요처에게 지원금을 지급한다. 이는 하절기 전력피크 문제를 개선하고자는 정부의 정책을 성실히 따른 것에 대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이다.

산업부는 하절기 오후 2시부터 5시 사이를 전력피크 시간대로 보고 이 시간에 가스냉방 하절기 권장 가동기준을 초과 달성한 민간 수요처를 대상으로 유지보수 비용을 충당할 수준의 지원금을 추가적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가스냉방 설비는 엔진구동식 기준으로 5년을 주기로 최소 120만원에서 최대 180만원까지 유지보수 비용이 발생한다.

민간부문의 가스냉방 사용을 권장하는 산업부는 공공기관을 대상으로는 전기냉방 사용을 제한한다. 산업부는 냉방 설비를 교체하는 공공기관 건물에는 일정비율 이상의 가스냉방을 의무적으로 도입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가스냉방과 관련된 산업의 경쟁력 제고에도 산업부가 적극 나선다. 엔진구동식 가스냉방의 핵심부품인 압축기를 국산화하고 엔진의 효율화를 위해 업체들의 기술개발도 지원할 예정이다.

산업부의 이번 가스냉방 보급확대 프로젝트에는 한국가스공사와 한국도시가스협회, 가스냉방기기 제조업체 등 이해당사자들이 함께한다. 실제 산업부는 가스냉방을 알리는 홍보활동을 가스공사, 도시가스협회, 에너지기기 업체들과 함께 진행한다. 

동절기에 소비가 집중되는 천연가스의 하절기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가스냉방 보급확대 프로젝트는 결과적으로 천연가스를 도입하는 가스공사와 이를 유통하는 도시가스사들에게는 수익성 증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또 겨울철 성수기를 맞이하는 에너지기기 제조사들 역시 가스냉방 보급확대를 통해 하절기 품목을 확대하는 효과가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급격한 냉방수요 증가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겨울에 몰리는 천연가스 수요패턴을 개선하면서 가스 저장설비의 효율적 운용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성 기자
윤희성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