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너지公, 남미서 '온실가스감축+태양광' 콜라보
서울에너지公, 남미서 '온실가스감축+태양광' 콜라보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5.27 2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카라과 매립가스 포집·소각·발전 및 태양광 건설 추진
(주)건화-(주)하나티이씨와 업무협약...쿡스토브사업 병행

[에너지신문]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가 남미 니카라과에서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실시한다.

공사는 27일 서울 목동 본사에서 (주)건화(대표이사 홍경표), (주)하나티이씨(대표이사 정균)와 니카라과 수도 마나과 소재 라슈레카(La Chureca)매립장에서 매립가스(LFG, Landfill Gas)를 포집, 소각 및 전기를 생산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매립지 상부에는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니카라과는 전력의 70%를 화력발전(중유)에 의존하며 인접한 과테말라 등으로부터 전력을 수입하고 있다. 주요산업은 섬유업으로 한국기업이 다수 진출해 있다. 이번 협약은 신재생에너지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프로젝트를 추진함으로써 국내외 사업개발에 관한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가운데)이 홍경표 (주)건화 대표이사(왼쪽), 정균 (주)하나티이씨 대표이사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가운데)이 홍경표 (주)건화 대표이사(왼쪽), 정균 (주)하나티이씨 대표이사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매립가스발전사업은 매립장에서 매립가스를 포집, 소각 및 발전하는 사업으로 온실가스를 감축, 탄소배출권을 획득하고 추가로 전기를 판매하는 사업. 매립가스의 약 50%를 차지하는 메탄가스를 활용해 전기를 생산한다.

협약을 통해 공사는 사업추진에 필요한 타당성검토, 재원 및 기술을 지원한다. 건화와 하나티이씨는 프로젝트 개발, 사업성검토, 기초조사, EPC, 바이오가스분야 전문기술 지원을 맡는다. 하나티이씨는 국산 기자재 개발 및 운영도 지원키로 했다.

아울러 공사는 쿡스토브(Cook stove)사업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개발도상국에 쿡스토브를 무상으로 지원하고 에너지효율이 향상된 만큼 온실가스 감축을 인정받아 탄소배출권을 확보하는 CDM(Clean Development Nechanism)사업이다.

쿡스토브는 나무땔감을 넣어 사용하는 취사도구로 에너지효율이 높아 연료 사용량을 20~30% 정도 절감할 수 있다. 쿡스토브 1대당 탄소배출권 약 3톤을 확보할 수 있다.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남미 니카라과 매립가스발전사업은 공사의 신규 사업모델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첫 번째 해외 태양광사업"이라며 "이는 서울시 에너지정책을 해외로 확산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건화는 1990년 설립된 건설엔지니어링분야 전문회사로 신안 상태도(150MW) 등 태양광발전사업 인허가 및 기본설계를 수행한 바 있다. 하나티이씨는 2004년 설립, 가스엔진발전기 세트개발 및 제조전문업체로 미국에 매립가스발전기를, 베트남에는 바이오가스발전기를 수출한 바 있다. 올해는 미얀마에 현지법인을 설립, 미얀마 양곤 매립가스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