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포스트코로나 대비 '디지털 트윈기술'
한전KDN, 포스트코로나 대비 '디지털 트윈기술'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5.26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내 및 유관기관 임직원 대상 기술세미나 열어

[에너지신문] 한전KDN(사장 박성철)은 25일 본사 3층에서 사내 및 유관기관 임직원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한 '디지털 트윈 기술'을 주제로 기술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4차 산업혁명, 포스트 코로나로 급변하는 기술 환경에 대응하고 전력ICT 및 최신 기술동향 공유를 목적으로 시행된 이번 세미나에는 코로나19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준수한 가운데 대내·외 임직원 40여명이 참석했다.

세미나는 김원태 한국기술교육대 교수의 디지털 트윈 기술을 주제로 △CPS의 의미와 핵심기술 △디지털 트윈 핵심기술 △산업계 동향 △연구사례 △질의응답의 순으로 진행됐다.

▲ 전력IT연구원 외부초청기술세미나에서 강의 중인 김원태 교수.
▲ 전력IT연구원 외부초청기술세미나에서 강의 중인 김원태 교수.

김원태 교수는 강의에서 "포스트 코로나시대에 필요한 언택트를 넘어선 온택트(ON:tact) 사회로의 도약을 위해디지털 트윈기술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IoT, AI등을 활용한 무인화 산업과의 스마트시티, 발전소등 에너지산업 분야에서도 향후 핵심이 될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이후 참석자들은 디지털 트윈 기술을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에 접목시킬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공유 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전KDN 관계자는 "한전KDN 기술세미나는 매달 새로운 주제로 사내 및 유관기관 직원을 대상 운영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4차 산업 보안, 신경망 알고리즘, GIS 신기술 동향 등 최신기술에 대한 세미나를 지속적으로 진행, 전력ICT기술 고도화 및 혁신으로 미래 에너지 산업 발전에 기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전KDN은 지난해 발전 설비를 가상 세계에 구현하는 디지털 트윈 기술(실시간 원격 운전·정비)을 남제주 복합화력 스마트발전소에 적용하는 사업을 진행중이다. 회사가 보유한 디지털 트윈, AR/VR, IoT기반 기술 등을 활용해 지능형 디지털 발전소 확대를 위한 기술 개발 및 지원 협력에 최선을 다 한다는 각오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