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차 튜닝기준 마련...LNG차 보급 속도 낸다
LNG차 튜닝기준 마련...LNG차 보급 속도 낸다
  • 오영삼 한국가스공사 가스연구원 책임연구원
  • 승인 2020.05.13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G트럭 완성차, 시장 활성화 한계 극복
기존 운행 트럭도 LNG트럭 튜닝 가능
오영삼 한국가스공사 책임연구원.
오영삼 한국가스공사 책임연구원.

[에너지신문] 수송분야 미세먼지 저감 이슈와 함께 수송분야 LNG연료에 대한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다시 LNG자동차 보급 활성화에 대한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2019년부터 LNG트럭 완성차를 중심으로 LNG자동차 시장 확대를 위한 LNG트럭 시범보급이 추진되고 있다. 그러나 LNG트럭 완성차만을 통한 LNG자동차 시장을 단기간에 활성화시키기에는 어려운 점이 있었다.

이제 LNG자동차 튜닝기준이 마련됨에 따라 기존 경유트럭의 LNG연료 튜닝을 통한 LNG트럭으로의 전환이 가능해짐으로써 국내에서도 LNG자동차 보급에 속도를 낼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것이다.

산업화 및 자동차의 보급이 증가됨에 따라 미세먼지 발생량이 증가되는 추세이다. 도심지역 미세먼지 발생원을 보면 수송분야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PM2.5)가 전체 미세먼지 발량량의 41%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화물자동차로 인한 미세먼지 배출비중이 69.9%로 가장 높고 다음부터 RV 21.8%, 승합차 4.1%, 버스 2.1% 등의 순인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화물자동차는 경유비중이 높아 화물차 2019년 기준 총 등록대수 359만 2586대 중 93.5%가 경유를 연료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유 차량은 출력과 효율이 높다는 장점은 있지만 차량이 노후화 될수록 미세먼지 발생량이 급격히 증가하게 되기 때문에 이에 따라 노후 경유차에서 발생되는 미세먼지는 수송분야 대기환경 오염의 주요 원인으로 여겨지고 있다. 

또한 화물자동차는 내구연한이 없어 미세먼지 발생량이 많은 노후 경유차의 저공해, 친환경 화물차로의 전환은 시급한 문제로 여겨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에서는 노후차량을 대상으로 조기폐차와 함께 매연 저감장치(DPF) 부착 등에 소요되는 비용 지원 등을 통한 수송분야 미세먼지 저감 정책을 시행 중에 있다. 그러나 매연저감장치 부착으로 인한 출력저하 및 효과에 대한 우려 등으로 궁극적으로 매연저감을 위해서는 청정연료인 천연가스로의 전환이 바람직하다고 보고 있다.

천연가스 자동차의 경우 미세먼지가 100% 저감 효과가 있으며 더불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3% 저감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따라서 노후 경유차의 LNG트럭 전환을 통해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저감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금까지 국내 천연가스 자동차는 시내버스를 중심으로 압축천연가스(CNG) 방식으로 보급이 돼왔다.  따라서 CNG방식의 천연가스 자동차(NGV)의 경우 저장효율이 낮아서 운행거리를 늘리기 위해서는 액체천연가스(LNG) 저장방식을 사용하는 LNG트럭으로 전환이 바람직하다.

CNG방식은 다수의 압축용기를 설치함에도 불구하고 평균 주행가능 거리가 평균 300km정도로 짧은 반면 LNG저장 방식을 이용할 경우 초저온 액체저장방식을 이용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작은 부피의 저장용기로도 1200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LNG자동차의 경우 천연가스를 액체로 저장하고 이를 기화시킨 후 천연가스용 엔진에 공급하기 때문에 CNG자동차와 저장 방식에서의 차이와 기화설비가 추가되는 것을 제외하면 똑같이 천연가스 엔진을 사용하는 NGV라고 할 수 있다.  

한때 국내 NGV 보급 대수는 4만대 이상이 등록이 된 적이 있었으나 2014년을 피크로 이후 점차 감소해 2019년말 기준 3만 8479대가 등록돼 운행 중에 있다.

NGV보급 확대가 어려운 것은 CNG방식이 같은 짧은 주행거리 제한으로 인해 시내버스 중심으로 NGV가 보급돼 왔기 때문이며 향후 LNG방식으로 전환될 경우 운행거리 제약이 해소되고 LNG충전인프라 수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으면서 다양한 LNG차량 보급이 가능할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 타타대우상용차판매가 개발한 LNG화물차
▲ LNG트럭 튜닝제도 개선으로 기존 운행트럭도 LNG트럭으로 구조변경(튜닝)이 가능해 LNG트럭 보급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사진은 타타대우상용차판매가 개발한 LNG화물차)

특히 이번 LNG트럭 튜닝제도 개선을 통해 기존 운행트럭도 LNG트럭으로 튜닝이 가능하게 된 것은 LNG트럭 보급 활성화에 큰 의미를 갖는다.

세계적인 추세를 보더라도 이미 중국은 대륙 장거리 운행을 대상으로 하는 대형 LNG트럭을 중심으로 보급 확대되고 있으며 2019년 기준 약 30만여대의 LNG자동차가 보급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유럽의 경우 LNG트럭 보급 확대를 위한 Connection Europe Facility 프로젝트와 LNG blue Corridor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있으며 현재 4500대에서 2030년 40만대로 LNG트럭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그리고 미국도 ITCT 프로젝트와 함께 5000여대의 LNG 자동차가 보급된 것으로 보고되고 있으며 향후 수송부문 LNG수요를 2018년 167만톤에서 2050년 1151만톤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2008년부터 LNG혼소 방식으로 LNG자동차가 보급을 시도했으나 저유가 상황으로 인한 경제성 하락 및 혼소기술력 부족 등으로 2011년 LNG자동차 보급이 중단됐다.

그러나 2014년부터  항만 내 야드트렉터가 LNG로 전환이 성공적으로 이뤄져 환경적 및 경제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평가됨에 따라 지속적으로 전환이 이뤄지고 있으며 2019년 기준 총 340여대의 LNG야드트랙터가 운영되고 있으며 향후 계속적으로 증가될 예정이다.

또한 LNG야드트렉터의 LNG충전을 위해 총 4곳에 LNG충전소가 새롭게 구축돼 운영이 되고 있다. 일반도로를 주행하는 트럭의 경우 관련 튜닝규정이 없어서 그동안 LNG트럭으로 튜닝이 불가능했었다.

그러나 2019년 12월 한국도로교통안전공단과 가스공사 간 LNG트럭 튜닝 규정 검토를 위한 업무협약을 마치고 이번에 LNG자동차로 튜닝할 수 있는 규정이 제정됨에 따라 일반 트럭도 이제 LNG트럭으로 튜닝이 가능해 졌으며 이로 말미암아 LNG트럭의 보급을 더욱 활성화 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가스공사에서는 LNG충전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한 플랜을 수립하고 LNG충전설비의 추가적인 구축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노후 경유트럭을 LNG연료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우선 기존 경유엔진을 천연가스 엔진으로 교체가 필요하다.  현재 국내에서 이미 개발된 250마력급 천연가스 엔진을 적용해 LNG자동차로 튜닝하기 적합한 자동차는 4.5~5톤급 트럭으로 보고 있다.

국내 2018년 12월 기준 4.5~5톤급 카고형 화물자동차는 총 14만 8450대가 운행 중에 있으며 이중 튜닝 대상이 될 수 있는 EURO4 및 EURO5급 트럭은 8만 2643대로 조사됐다. EURO3급 트럭까지 포함하면 12만 8442대가 대상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5톤급 이상 트럭을 포함하면 LNG트럭 튜닝 시장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앞으로 수송분야에서 전기자동차를 비롯한 수소전지 자동차 등 친환경 자동차의 보급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기존 내연기관 자동차 산업을 보호하고 또한 미세먼지 저감효과를 얻을 수 있는 LNG자동차 보급 확대 전략도 바람직한 것으로 보여진다.

따라서 이번 LNG자동차 튜닝기준이 마련됨에 따라 신규 LNG차량 보급과 함께 LNG트럭 튜닝 시장이 더욱 활성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