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발전소=혐오시설’…인식 변화 필요하다
[기자수첩] ‘발전소=혐오시설’…인식 변화 필요하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5.0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에너지신문] 전력을 생산하는 발전소의 중요성은 새삼 강조할 필요조차 없다. 발전소에서 생산되는 전력은 공공제로서 산업, 경제, 민생 등 국가 전체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 심지어 이는 종종 정치적으로 이용되기도 한다. 그만큼 중요하며 파급력이 크다는 의미다.

전기는 쓰는 만큼만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기에 항상 여유분이 있어야 한다. 우리가 마트에서 구매하는 공산품은 재고가 없으면 대체품을 사던지, 나중에 구입하면 되지만 전기는 그렇지 않다. 반드시 일정량 이상의 ‘예비력’을 확보해야 하는 것이다.

지난 2011년 9월 15일 발생했던 사상 초유의 블랙아웃 사태는 우리나라 전 국민들에게 예비력 확보의 중요성을 각인시킨 계기가 됐다.

여유 있는 예비력 확보를 위해서는 당연히 발전소가 계속 지어질 수밖에 없다. 정부가 수요관리를 강조하며 전기를 덜 쓰는 방향으로 유도하고 있긴 하지만, 많은 전문가들이 4차 산업혁명 및 전기차의 급격한 확산 등으로 전기 소비량은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에너지전환 정책으로 인해 현재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 이후부터 더 이상의 신규원전 건설은 사실상 어려운 상황이다. 석탄발전 역시 퇴출 수순을 밟고 있어 결국 LNG와 재생에너지가 전력생산의 중심 역할을 하게 될 것이다.

그러나 발전소 건설 예정지역은 여전히 반대 목소리로 시끄럽다. 발전원과 상관없이 일단 지역에 발전소 건설을 검토 중이라는 얘기만 나와도 비대위가 바로 구성될 정도로 민감해진다.

LNG는 물론 친환경에너지라는 태양광, 풍력조차 주민들의 반대로 사업 추진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 현실이다.

발전소가 지역의 혐오시설이라는 인식이 개선되지 않는 한 이같은 진통은 앞으로도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오염물질 배출, 자연훼손을 최소화하는 한편 지역주민들에게 발전소 운영 수익이 돌아가도록 정부가 노력하고, 주민들도 ‘왜 우리 지역인가?’라는 생각을 조금만 바꿀 수 있다면 지금보다 많이 달라질 것이라는 기대를 해 본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