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친환경 연안해운 운송 비율 높인다
해수부, 친환경 연안해운 운송 비율 높인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0.03.30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현대제철 등 13개 업체, 전환교통 참여 선정
육상운송→연안해운 운송 전환, 이산화탄소 감축 기대

[에너지신문]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30일 ‘2020년 전환교통 보조금 지원사업’의 협약사업자로 ㈜포스코, 현대제철㈜ 등 13개 업체를 선정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 체결식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지침에 따라 서면교환 방식으로 대체해 진행됐다.

전환교통 지원사업은 도로운송보다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적은 연안해운 운송으로 전환할 경우 발생하는 사회적 편익의 일부를 보조금으로 지급, 친환경 운송수단인 연안해운 운송 비율을 높이기 위한 사업이다.

해양수산부는 올해 협약사업자를 선정하기 위해 지난 2월 3일부터 17일까지 공모를 진행했으며 지난 19일 전환교통 심사평가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4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업종별로는 화주사 3개사, 종합물류회사 1개사, 해운선사 9개사다.

이번 협약을 통해 △포항-마산 △당진-광양 △당진-순천 △당진-부산 등 4개 노선이 새롭게 개설되며, 연안해운 운송으로 약 130만톤의 물량을 전환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이에 대해 30억원의 한도 내에서 보조금을 지원하게 된다.

해수부는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이 사업을 통해 총 2042만톤의 화물을 연안해운 운송으로 전환해 약 295만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고 1조원 이상의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는 성과를 달성한 바 있다.

해수부는 올해 전환교통 지원사업을 통해 약 20만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축, 물류분야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도로운송 축소에 따라 도로 혼잡, 사고, 소음, 분진 발생 등이 줄어들어 약 600억원 이상의 사회적 비용도 절감될 것으로 분석했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이번 협약 체결로 저탄소 녹색교통물류체계 구축을 선도해 나감과 동시에 연안선사 물동량을 안정적으로 확보, 선‧화주 간 상생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전환교통 지원 사업 4개 컨소시엄

구분

업체

노선

컨소시엄

포스코 - 동방광양선박일신해운

광양-평택 등 9

현대글로비스 - 금진해운현대해운썬에이스해운

당진-울산 등 9

현대제철 - 인트란스대주중공업

동해-당진

피에스컴퍼니 - 자원해상물류

         군산-인천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