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원자력도, 태양광도 ‘못살겠다’
[사설] 원자력도, 태양광도 ‘못살겠다’
  • 권준범 취재부장
  • 승인 2020.03.30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지난 23일 원자력노동조합연대는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두산중공업의 구조조정 원인이 무리한 에너지전환에 따른 것이라고 주장하며 정부가 이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들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와 에너지전환에 대한 공론화를 정부에 요구했다. 특히 신한울 3,4호기 건설 중단은 두산중공업을 비롯한 원자력산업 전체의 붕괴를 의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틀 뒤인 25일에는 전국의 태양광 발전사업자들이 역시 청와대 분수광장에 모였다. 이들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가격 정상화를 위한 정부의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예측가능한 재생에너지 정책을 통해 태양광발전의 안정적인 운영을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최근 REC 가격이 2만원대까지 떨어지는 등 수익성 악화로 빛만 늘어가고 있다는 게 사업자들의 주장이다.

정부가 에너지전환 정책을 추진하면서 탈원전에 따른 원자력산업계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폭발적인 보급 증가로 재생에너지 3020의 주축을 담당했던 태양광마저도 어려움을 호소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발전사업자 뿐만 아니라 태양광 원재료인 폴리실리콘을 생산하는 OCI도 군산공장 가동중단을 선언하는 등 보급 성과만을 강조하던 정부의 말과는 어딘가 달라도 한참 다른 상황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원자력이든, 태양광이든 산업계의 고충을 십분 이해하고 이에 걸맞는 적절한 해법을 제시하는 것은 우리 정부에게 무리일까? 

권준범 취재부장
권준범 취재부장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