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협회, 정부에 코로나19 대책 요구하다
주유소협회, 정부에 코로나19 대책 요구하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0.03.25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주유소업계 직격탄…전년대비 17.6% 감소
주유소업계는 생사기로, 정부의 신속한 대책 마련이 절실해

[에너지신문] 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에서 외출 및 여행 자제를 권고하며 주유소업계 역시 직격탄을 맞았다. 이에 따라 주유소협회는 정부에 신속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석유시장의 효율성 유도를 목표로 하는 알뜰주유소.
석유시장의 효율성 유도를 목표로 하는 알뜰주유소.

(사)한국주유소협회(회장 유기준)는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주유소업계 경영위기 극복방안 마련을 위한 건의서를 제출했다고 25일 밝혔다.

주유소협회에 따르면, 최근 환경규제와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대, 자동차 연비효율 개선 및 국내경기 악화 등의 영향으로 국내 석유 소비는 감소 추세에 있으며, 2020년 1월 기준 전국 주유소 판매량은 327만㎘로 전년도 같은 기간 397만㎘ 대비 17.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협회는 코로나19가 본격 확산한 2020년 2월 이후 판매량 감소가 더욱 심각해 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협회는 자체 조사결과 최소 30%이상 매출이 급감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 따라 주유소협회는 주유소업계 경영지원 방안으로 △주유소 유류구매 자금 저리 대출(정부 보증) 또는 금융기관 및 신용보증기금 등 이자납부 유예 △주유소업종 신용카드 수수료 인하 △주유소 진출입로 도로점용료 한시적 감면 실시 △개인사업자 카드매출세액공제 대상 확대(현행 10억원 → 50억원) 등을 건의했다.

이밖에 △정부와 업계, 소비자 등이 참여하는 ‘석유유통정책 상시협의체’ 운영 △하절기 휘발유 증기압 검사 일시 유예 △주유소 유증기 회수설비 설치 의무 기한 유예 및 설치비용 지원 △방역(소독) 및 개인 소독용품, 마스크 특별지원 등도 제시했다.

유기준 주유소협회장은 “주유소업계는 주유소간 출혈경쟁의 지속으로 휴·폐업이 증가하는 등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요급감까지 더해져 주유소업계가 생사의 기로에 서 있는 실정”이라며 “주유소업계의 위기는 에너지 관련 자영업의 급격한 붕괴 뿐만 아니라, 국내 소비자들에게 안정적인 석유제품 공급에도 위협이 되는 만큼 정부의 신속한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