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소규모 수소추출시설 5개 건설 ‘250억 투입’
산업부, 소규모 수소추출시설 5개 건설 ‘250억 투입’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0.03.23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소규모 수소추출시설 구축사업 공고
수소버스 운행 맞춰 공급인프라 구축 박차

[에너지신문]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수소버스 기반 대중교통망 조성을 위해 국비 250억을 지원, 소규모 수소추출시설 5개소(개소당 50억원 지원)를 구축하기로 했다.

산업부는 2019년도 출연사업으로 시행했던 소규모 수소추출시설 구축사업을 보조사업으로 변경하며 새롭게 확대‧개편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투입되는 405번 수소버스.
서울시에 투입되는 405번 수소버스.

정부가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19.1)‘의 일환으로, 수소경제 초기 정부의 선제 투자를 통한 수소버스 기반 대중교통망 조성을 위한 지원 사업이다.

산업부는 수소승용차에 비해 다량의 수소를 소비해야 하는 수소버스를 감안, 수요지 인근 수소 생산을 통해 보다 경제적이고 안정적인 수소 공급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이미 지난해 삼척, 창원, 평택 등 총 3개 지역을 최종 선정해 국비 150억원을 투입한 바 있다.

올해는 버스 180대, 버스충전소 13기가 보급될 예정(환경부)으로, 이번 추출시설은 지역별 수소버스·충전소 보급에 맞춰 구축할 계획이다. 수소추출시설 미설치 지역은 튜브트레잉러로 수소를 공급하는 방식을 일반 버스충전소에 배치할 예정이다.

소규모 수소추출시설은 버스충전소와 직접 연결, LNG 등에서 수소를 추출·생산하는 시설(온사이트 형)로, 하루 약 1톤의 수소생산(수소버스 40대 가량 분량)이 가능하다.

이번 구축사업은 △인근 수소버스 운행 노선 및 버스충전소 연계 여부 △수소 공급가격 및 운영 계획 △주민수용성 및 안전성 확보 방안 마련 여부 등의 요소를 위주로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산업부는 ‘수소버스용 충전소 실증사업(R&D)’과 연계하고, 추출시설 운영시 소요 운영비(자금조달 방안 포함) 및 예상 매출액, 손익분기점 등을 산정해 종합적으로 판단할 방침이다.

정부는 수소버스 보급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2019년 15대를 보급한 정부는 올해 195대까지 늘리고, 2022년에는 2000대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향후 2040년 4만대 보급을 목표로 세웠다.

이를 위해 수소추출시설을 지속적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우선 수소버스 보급의지가 큰 지역에 집중하고, 중기적으로 다른 지역에도 확산함으로써 수소경제 로드맵 상 수소버스 보급목표에 맞춰 전국적 수소버스 보급을 위한 공적 인프라 조성에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구축사업을 통해 수소 공급의 경제성·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어 속도감 있는 수소버스 확산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