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 종사자 ‘5만여명’, 3년 새 5.3배 늘어
미래차 종사자 ‘5만여명’, 3년 새 5.3배 늘어
  • 신석주 기자
  • 승인 2020.03.02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미래형 자동차 산업기술인력 실태 결과 발표
전기차, 수소차 등 전략적 신산업 육성이 고용 확대로
2028년까지 8만 9000여명 산업기술인력이 필요할 전망

[에너지신문] 최근 친환경차 산업 종사자가 2015년에 비해 7.3배나 증가하는 등 미래형 자동차 산업이 크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 2015년 미래형자동차 산업기술인력 조사결과를 토대로, 2018년에는 1만 2000여명이 종사할 것으로 예측했지만, 실제 2018년말에는 5만 10000여명이 종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 2015년 미래형자동차 산업기술인력 조사결과를 토대로, 2018년에는 1만 2000여명이 종사할 것으로 예측했지만, 실제 2018년말에는 5만 10000여명이 종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2일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 참여하고 있는 근로자 10인 이상 사업체를 대상으로 '산업기술인력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대표 신산업분야인 전기차, 수소차 등 미래형자동차 산업의 빠르게 변화하는 인력 구조와 현황 등을 파악하기 위해 2016년(조사기준시점 : 2015년말)부터 산업기술진흥원 및 산업연구원과 함께 실시하고 있다. 

참여기업 현황을 살펴 보면, 미래형자동차 산업에 참여하고 있는 기업은 2015년말 166개에서 3년만에 1740개로 늘어났고, 미래형자동차 분야 매출 비중 역시 5.3%에서 22.9% 수준까지 끌어올렸다. 참여기업 중 78.0%는 친환경차 분야에 해당하며, 매출액도 친환경차가 53.1%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2015년말 첫 조사 이후 재조사결과 2018년말 기준,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 종사하는 산업기술인력은 총 5만 533명으로 2015년(9467명)에 비해 5.3배나 증가했다. 이중 친환경차(그린카)는 4만 2443명, 자율주행차(스마트카) 5021명, 인프라 3068명으로 2015년말 대비 친환경차 분야 인력이 7.3배 수준으로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또한 생산기술 인력은 2만 3438명, 연구개발 1만 7186명 순이었으며, 특히 연구개발 인력은 2015년말(2114명)에 비해 8.1배나 급증했다. 

산업부는 이번 조사를 통해 미래형자동차 인력은 △친환경차를 중심으로 △신규 기업 참여 증가와 기존 기업의 매출 성장 △연구개발 직무 인력 증가 등으로 인해 급증한 것으로 파악했고, 참여 기업은 친환경차 분야의 매출비율이 크게 상승했고, 이는 사업 초기단계에서 성장단계로 전환함에 따라 매출이 확대된 데 기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한 증가 이유로 △2015년말 이후 미래형 자동차 산업에 참여하는 신규 기업 증가 △ 기존 기업의 미래형 자동차 사업 영역 성장 △ 산업간 융복합에 따른 산업 범위 확장 등 3가지 요인으로 꼽았다. 

산업부는 가파른 증가요인 탓에 현재 미래형 자동차 산업의 인력이 부족하다고 분석했다. 산업부가 제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2018년말 기준 1827명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야별로는 인프라·자율주행차 분야, 직무별로는 설계·디자인 및 품질관리 직무, 학력별로는 대졸 학력에서 부족률이 높은 것으로 나왔다.

산업부는 2028년까지 필요한 미래형 자동차 산업기술인력 수요는 8만 9069명으로, 연평균5.8%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친환경차가 7만 1935명, 자율주행차가 1만 1603명, 인프라는 5531명으로 친환경차(80.8%) 비중이 가장 높지만 연평균 증가율은 자율주행차(8.7%)가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직무별로 살펴보면, 생산기술은 4만 2486명, 연구개발은 2만 9117명, 시험평가·검증 3393명 등 순이며, 이중 생산기술 인력이 가장 높은 연평균 증가율(6.1%)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 新산업 육성, 민간투자‧융복합 활성화 필요 
산업부는 정부의 전략적 신산업 육성 정책이 민간 투자 활성화와 산업간 융복합 등을 통해 산업 성장 및 고용 확대로 이어짐을 시사했다.

산업 분포를 살펴보면, 자동차 50.9%, 그외 산업 49.1%로 이종 산업간 활발한 융복합을 통해 내연기관차에서 친환경차로 산업 구조가 전환되면서 유망 신산업으로 성장하는 경로를 확인했다.

▲ 2028년 분야별, 직무별 산업기술인력 전망.
▲ 2028년 분야별, 직무별 산업기술인력 전망.

인적구성 또한 전자․ IT산업 분야 인력의 진입 등 이종산업의 근로자가 모여 산업간 융복합을 지원하고 있는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고 산업부는 파악했다. 

현재 미래차 산업의 구성원 비율을 살펴보면, 전자・IT 산업이 2만 8655명으로 전체 56.7%를 차지했고, 자동차 산업이 1만 6629명으로 32.9%, 기타 산업은 5249명으로 10.4% 순이었다. 

한편, 산업부는 이번 결과를 토대로 미래형 자동차의 산업계 인력 미스매치 해소와 지속적인 혁신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단계별 인력 양성정책을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10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한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전략, 2030년 국가 로드맵’을 바탕으로 △ IT 융합에 기반한 자율주행차와 친환경차 분야에 대한 융합형 핵심 R&D 인력 양성 확대 △ 기술노후화가 빠른 생산기술을 중심으로 고숙련 재직자 전환교육 체계화와 부족률이 높은 학사 인력 양성체계 점검 △성장단계에 맞는 분야별 커리큘럼 확대 개편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