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대한해운과 손잡고 LNG 벙커링 사업 본격화
가스공사, 대한해운과 손잡고 LNG 벙커링 사업 본격화
  • 최인수 기자
  • 승인 2020.02.12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hell 'LNG 벙커링 선박 용선사업' 공동참여 위한 합작법인 설립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최근 글로벌 에너지 기업인 쉘(Shell)社의 ‘선박용 청정연료 공급을 위한 1만 8000㎥급 LNG 벙커링 선박 용선사업’에 대한 공동 참여를 위해 대한해운과 ‘합작법인 설립 합의서(JVA)’를 체결했다.

LNG 연료 사용 선박에 대해 해상에서 연료를 공급해주는 LNG 벙커링선은 현재 전세계적으로 8척이 운영되고 있으며 12척이 건조 중이다. 국제해사기구(IMO)가 2020년부터 선박 연료의 황산화합물 배출량을 기존 3.5%에서 0.5% 이하로 규제함에 따라 유럽을 중심으로 선박 연료를 벙커-C유에서 LNG로 전환하고 있는 추세다.

한국가스공사 전경.
한국가스공사 전경.

지난해 말 수주한 이번 사업은 향후 쉘사가 선정한 지역에서 운영할 벙커링선의 공급 및 운영을 위한 용선사를 선정하는 것으로 계약기간은 5년, 옵션으로 최장 2년까지 연장 가능하다.

가스공사와 대한해운이 공동 소유하게 될 벙커링선은 현재 보편화된 7500㎥급보다 약 2.5배 큰 규모로 컨테이너선 및 탱크선 등 대형 선박에 LNG를 공급할 수 있다.

가스공사는 이번 사업에 40%의 지분으로 참여해 선진 사업모델 경험 및 실질적인 벙커링선 운영자료 확보가 가능하게 됨에 따라 국내 벙커링 사업 활성화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가스공사는 쉘사와의 용선계약 종료 후 해당 선박에 대한 우선 사용권을 보유함으로써 향후 벙커링 사업에 안정성이 검증된 선박을 투입할 수 있게 됐다.

채희봉 사장은 “이 사업으로 국내 조선·해운사업에 활력을 제고함과 동시에 가스공사가 역점 추진하고 있는 수송용 연료전환 사업에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동반성장 사업 및 발굴, 공동 참여를 통해 국내 민간기업과 상생할 수 있는 산업 환경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