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고리 3호기 임계 허용
원안위, 고리 3호기 임계 허용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2.11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개 항목 검사 후 안전성 확인

[에너지신문]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지난해 9월 6일부터 정기검사를 실시한 고리 3호기의 임계를 11일 허용했다.

원안위에 따르면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 전까지 수행해야 할 80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향후 원자로 임계가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음을 확인했다. 특히 이번 정기검사에서 초음파 측정 정확도를 개선, 격납건물의 내부철판(CLP) 두께를 검사하고 재평가한 결과 건전함을 확인했다.

아울러 고리 3호기는 4호기와 달리 격납건물 대형배관 관통부 하부는 콘크리트 미채움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CLP 13단 원주형보강재 하부 5개소에서 미채움(최대깊이 10.6cm)이 발견돼 보수 조치했다.

증기발생기 세관에 대한 비파괴검사 및 정비를 수행, 관련기준을 만족함을 확인했으며 이물질검사 장비를 통해 발견된 이물질 6개를 모두 제거했다.

원안위는 지난해 고리 4호기에서 발생한 제어봉 비정상 삽입으로 인한 일시적 출력 감소와 관련, 고리 3호기에 대해서도 정밀 점검한 결과 케이블 연결부 손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후쿠시마 후속대책 및 타 원전 사고‧고장 사례를 반영, 안전성 증진대책 이행상황을 점검했다는 게 원안위의 설명이다. 46개 항목 중 41건은 조치 완료됐으며 5건은 현재 이행 중이다.

원안위 관계자는 "향후 출력상승시험 등 후속검사(10개)를 통해 안전성을 최종 확인하고 정기검사 합격통보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