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원자력연구원, 신뢰 회복은 요원한가?
[사설] 원자력연구원, 신뢰 회복은 요원한가?
  • 권준범 취재부장
  • 승인 2020.02.03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최근 연구원 주변 방사성 물질 방출 사건으로 새해부터 구설수에 휘말리고 있다.

검출된 방사선량이 인체와 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는 극미량이라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원자력에 대한 정부와 시민단체의 부정적인 시선과 그간 다양한 전과(?)가 있는 연구원의 전례를 볼 때 이번 사태는 안타깝게 느껴진다.

그간 방폐물 불법폐기, 방폐물 처리창고 화재, 연구용원자로 해체 폐기물 무단 절취, 방사성폐기물 핵종농도 분석 오류 등 크고 작은 사고가 끊이지 않았던 원자력연구원이기에 사실 이번 방출사건은 오히려 크게 와 닿지 않는 부분도 있다.

하지만 이같은 일련의 사고들이 대부분 연구원 내부의 잘못 또는 실수로 발생한 것이며, 사고 발생 때마다 재발방지와 내부기강 확립을 약속해 왔던 터라 ‘양치기 소년’이 돼가고 있는 연구원의 현실이 안타까울 따름이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최근 중간조사 결과 발표를 통해 안전조치 미흡을 확인했으며 방사선 외부 유출을 막기 위해 토양 제염 및 밀봉 조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원자력연구원도 연구용원자로 ‘하나로’ 및 방폐물 처리시설과 무관함을 밝히고 대전 시민들에게 사과했다.

그러나 앞서 거듭된 사건·사고들과 맞물려 향후 대전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와 완전한 신뢰 회복 까지는 긴 시간이 걸릴 듯하다. 지금과 같은 탈원전 기조 속에서, 연구원이 쇄신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원자력은 더욱 국민들과 멀어질 것이다.

권준범 취재부장
권준범 취재부장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