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공단, GS리테일과 에너지절약 실천 문화 확산
에너지공단, GS리테일과 에너지절약 실천 문화 확산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1.17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착한가게 캠페인 공동진행 및 에너지절감 노하우 제공 협력

[에너지신문]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과 GS리테일(사장 조윤성)이 에너지절약 실천 문화 확산을 위해 손잡았다.

양 기관은 17일 GS타워에서 ‘에너지절약 실천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GS리테일은 자사 편의점과 화장품스토어 등 전국 1만 4000여개 상점들이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스티커를 부착하고 자발적으로 ‘문 닫고 냉난방 영업’을 준수하도록 전사적 차원에서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오른쪽)과 조윤성 GS리테일 사장이 ‘에너지절약 실천 문화 확산 착한가게 캠페인’ 일환으로 GS25 역삼 프리미엄점을 방문,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1호점 인증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오른쪽)과 조윤성 GS리테일 사장이 ‘에너지절약 실천 문화 확산 착한가게 캠페인’ 일환으로 GS25 역삼 프리미엄점을 방문,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1호점 인증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또한 GS리테일은 전국 오프라인 매장에서 △실내 적정온도 준수 △LED 조명 설치 △영업종료 후 옥외조명 소등 등 에너지절감활동을 추진하고 전국 매장 내 벽면 스크린, POS단말기, BGM 방송 등 다양한 홍보 플랫폼을 활용해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하는 등 에너지공단과 캠페인을 공동으로 추진하게 된다.

GS리테일은 이번 캠페인을 계기로 전사적 차원의 에너지 절감활동을 통해 연간 에너지 사용량 5%, 에너지비용 80억원을 절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단은 GS리테일의 프랜차이즈 매장을 대상으로 에너지진단을 실시해 실효성 있는 에너지 절감 기법을 제공해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캠페인이 확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공단은 유통업계인 GS리테일을 시작으로 통신, 화장품, 의류 등 프랜차이즈 대표업계와 협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고 전국 12만여개 프랜차이즈 매장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전국 18개 주요 상권(서울, 부산, 광주 등)을 중심으로 전국 상점들이 문닫고 냉난방하기를 준수하도록 시민단체와 상시 모니터링하는 등 캠페인 확산에 주력하기로 했다.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은 “국민 생활에 밀접한 영업장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GS리테일이 '에너지절약 착한가게'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일”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프랜차이즈가 전사적 차원에서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