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원자력연료 '제3공장 건설과 안전의 생활화' 목표
한전원자력연료 '제3공장 건설과 안전의 생활화' 목표
  • 권준범 기자
  • 승인 2020.01.03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상봉 사장, 시무식서 강조...현충원 참배로 새해 시작
▲ 정상봉 사장(가운데)을 비롯한 한전원자력연료 관계자들이 현충원을 참배하고 있다.
▲ 정상봉 사장(가운데)을 비롯한 한전원자력연료 관계자들이 현충원을 참배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한전원자력연료(사장 정상봉)는 2일,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사내 강당에서 시무식을 열고 한해 힘찬 출발을 다짐했다.

정상봉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차질없는 제3공장 건설 추진과 안전의 생활화'를 강조하고 "안정적 연료 공급을 위한 혁신 기반 조성, 지속적인 해외사업과 기술개발을 통한 성장동력 창출’을 핵심 과제로 삼아 2020년 한 해를 ‘임직원 모두가 상생낙생(相生樂生)의 마음으로 소통과 화합의 한 해를 보내자"고 당부했다.

시무식과 신년하례 후에는 임원 및 간부급 직원 40여 명이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호국 영령의 넋을 기리고 원자력 공기업으로서 국민경제 및 국가 에너지안보에 기여할 것을 다짐했다.

한편 이날 시무식에서는 2019년도 KNF인상을 시상했으며 생산부문상에 김항래 기술차장, 설계부문상에 장도익 팀장, 품질부문상에 백문석 실장이 각각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