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터빈 핵심부품 국내 보수...연간 14억 절감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내 보수...연간 14억 절감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12.13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난-한전KPS-터빈제작사 협약...열병합 운영안정성 강화
▲ 지역난방공사가 12일 나주 한전KPS 본사에서 한전KPS, 미쓰비시히타치파워시스템즈와 가스터빈(M501F) 핵심부품 국내보수 강화 및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 지역난방공사가 12일 한전KPS, 미쓰비시히타치파워시스템즈와 가스터빈(M501F) 핵심부품 국내보수 강화 및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에너지신문]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12일 나주 한전KPS 본사에서 발전소 정비전문 공기업인 한전KPS, 가스터빈 제작사인 미쓰비시히타치파워시스템즈(MHPS)와 가스터빈(M501F) 핵심부품 국내보수 강화 및 기술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MHPS가 공급한 가스터빈(M501F)은 국내에 총 11기가 설치·운영중이며 가스터빈 핵심부품은 1350℃ 이상의 고온에서 운영돼 주기적인 정비·교체가 필수적인데 부품 보수는 원천기술을 보유한 해외제작사에 의존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체결기관 간 상호 기술협력을 강화할 예정으로 한전KPS는 가스터빈 핵심부품 보수에 대한 제작사 기술인증을 획득하고 내년부터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내보수 서비스를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한난은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내보수 강화로 연간 약 14억원의 비용절감 효과는 물론 집단에너지 공급체계 안정성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도 한난은 가스터빈의 기술경쟁력 확보를 통해 관련 분야의 국내 기술자립도 향상을 선도할 계획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