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MW' 국내 최대 태양광단지 완공 눈앞에
'98MW' 국내 최대 태양광단지 완공 눈앞에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12.13 0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부발전 '솔라시도 태양광', 내년 3월 상업운전
세계 최대 306MW ESS 설치...화재가능성 최소화

[에너지신문] 태양광발전으로 국내 최대(98MW), ESS로는 세계 최대(306MW)를 자랑하는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사업'이 완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한국남부발전이 추진하는 솔라시도 태양광사업은 일사량이 우수한 전라남도 해남에 추진되는 98MW 규모의 태양광발전단지 조성사업. 남부발전, 한양의 공동투자와 금융주간사인 KB금융그룹 등이 참여하는 이 사업에는 총 3440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2020년 3월 상업운전 개시를 앞두고 막바지 공사가 한창이다.

신재생에너지 확산에 주력하고 있는 남부발전과 광양 바이오매스발전소, 여수 연료전지사업, 전남지역 해상풍력 개발 등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는 한양의 협력은 국내 신재생에너지 저변 확대를 통한 에너지전환 정책 이행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시너지를 일으킬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수많은 프로젝트 금융주선의 경험을 가진 KB국민은행의 참여는 성공적인 PF Closing을 전망하게 한다는 평가다.

▲ 국내 최대 규모 태양광 및 세계 최대 규모 ESS 연계형 사업인 솔라시도 태양광발전단지 건설 현장.
▲ 국내 최대 규모 태양광 및 세계 최대 규모 ESS 연계형 사업인 솔라시도 태양광발전단지 건설 현장.

솔라시도 태양광발전단지가 조성되면 연간 12만 8000MWh 전력생산이 전망된다. 이는 해남군 전체 가정용 전력사용량을 충당할 수 있는 규모다. 특히 주민참여형으로 추진되는 본 사업은 발생수익 일부를 지역주민과 공유, 주민 소득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남부발전은 태양광단지 중앙부에 직경 300m의 원형녹지공간을 확보, 주변 경관을 고려한 정원화를 추진한다. 추후 산책로와 전망대 등을 조성해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휴식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세계 최대 규모로 연계되는 ESS 설비에 대해 안전보강에도 힘썼다. 솔라시도 태양광발전단지에 설치된 ESS 설비는 지난 6월 ESS 화재예방을 위한 산업부 대책에 따라 모든 자재에 대한 KS 인증설비를 적용, 화재발생 가능성을 최소화했다.

특히 화재예방을 위해 'Smoke & Heat detector' 적용 및 온·습도 센서 제어시스템과 ESS 자동정지기능을 추가했으며 화재시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ESS 건축물을 20개동으로 분산 배치했다. 또한 태양광발전 특성상 비교적 낮은 발전효율을 최대한 개선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DC전압 1500V를 적용하는 등 신기술 사용에도 적극적이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기후변화 위기 속에서 환경보전과 미래 지속성장동력이 될 신재생에너지의 적극적 개발은 기업의 미래를 여는 열쇠"라며 "국내 최대 솔라시도 태양광은 지역상생에 기반하는 대용량 태양광 개발의 모델사업으로 남부발전의 모든 역량을 집중, 성공적으로 사업을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 솔라시도 태양광발전단지 조감도.
▲ 솔라시도 태양광발전단지 조감도.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