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정부 차원 원전사고 관리체계 구축 추진
범정부 차원 원전사고 관리체계 구축 추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12.12 2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안위, 관계기관 워크숍...방사성물질 유출방지 목표

[에너지신문]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12일 대전에서 행안부·국방부·산업부·소방청·경찰청 등 중앙부처, 부산·전남 등 지자체가 참여한 가운데 원전사고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관계기관 워크숍을 개최했다.

원안위에 따르면 현재 원전에서 대형 지진 등 극한 재해가 발생하더라도 방사성물질이 원전 외부로 유출되지 않는 것을 목표로 원전 사고관리체계를 마련 중이다.

이에 따라 한수원은 사고 대응조직 및 전략, 사고관리 능력 평가 결과 등을 담은 원전사고관리계획서를 올해 6월에 원안위에 제출했으며 원안위는 앞으로 이의 적절성을 철저히 검증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원전 사고수습 과정에서 범정부적 지원이 필요한 경우를 가정, 국방부·소방청·경찰청 등 관계부처의 역할과 구체적인 협력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장보현 원안위 사무처장은 "원전사고는 발생시 피해가 막대하기 때문에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도 "사고 발생을 가정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범정부적 차원의 대응전략을 마련하는 것도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이를 위한 범정부적 협의체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장보현 원안위 사무처장이 원전 사고관리체계 논의를 위한 관계기관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장보현 원안위 사무처장이 원전 사고관리체계 논의를 위한 관계기관 워크숍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