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늬만 충전소 없애라’…전기차 충전기 사후관리 힘쓴다
‘무늬만 충전소 없애라’…전기차 충전기 사후관리 힘쓴다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9.11.1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만 2018기 충전기 중 10%는 제대로 작동 안돼
충전기 관리‧안전사고 예방, 명확한 기준 마련에 최선

[에너지신문] 정부가 2020년 전기자동차보급 및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한 예산안을 편성하면서 전기차 충전소의 경우, 충전기 보급보다 사후관리 강화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이른바 ‘무늬만 충전소’를 확실히 바로 잡겠다는 의지다. 

▲ 전기차 배터리는 충전량에 따라 사용기간이 달라질 수 있다.
▲ 전기차 배터리는 충전량에 따라 사용기간이 달라질 수 있다.

정부가 발표한 전기차 충전시설 구축 현황에 따르면 2019년 6월말 기준으로 전기차 충전시설은 전국에 급속충전기 5412기, 완속충전기 6669기 등 총 1만 2018기를 구축했다. 이는 전기차 보급대수를 고려해서 일정수준 이상이 보급됐다고 할 수 있다.

문제는 설치된 이후 사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수많은 문제제기를 야기하고 있다는 데 있다. 실제 전기차 충전기가 실처장소 섭외 등의 어려움으로 접근이 용이하지 않은 곳에 설치됐거나 설치된 이후 관리 소홀로 사용할 수 업는 경우가 적지 않은 것으로 정부는 파악했다.

각종 언론보도에 따르면 민간업체에서 전국에 설치한 전기차 충전기 중 ‘무늬만 충전기’인 비율이 10% 이상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는 의견이 나와 전수조사가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이 지난 연말, 전국 32개 전기차 충전소를 대상으로 안전실태 조사한 결과, 상당수 충전소의 안전관리가 부실하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특히 충전소와 관련해 절연자압 등 안전장비 구비, 캐노피 설치 규격 등과 관련한 명확한 기준이 없어 이를 개선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정부는 부족한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해 급속히 확대하기 위해 다소 무리하게 진행한 측면을 인정하면서 “충전소 보급이 일정 부분 궤도에 오른 만큼, 현 시점에서 정확히 평가할 수 있는 괸리기준을 강화하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기준 마련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전기차 충전시설 구축 현황

(단위 : 기)

구분 ~2015년 2016년 2017년 2018년 2019년 6월기준 합계
급속 447 434 1,262 1,760 1,509 5,412
완속 201 294 2,593 3,178 403 6,669
합계 648 1,376 3,855 4,938 1,912 12,081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