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원전 생태계 붕괴, 해결책 찾아야
[사설] 원전 생태계 붕괴, 해결책 찾아야
  • 권준범 취재부장
  • 승인 2019.10.28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원전산업계가 연일 신한울 3,4호기를 건설할 것을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산업 생태계를 유지하려면 신한울 3,4호기 건설은 ‘최소 필수조건’이라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최근 신한울 3,4호기를 백지화할 경우 두산중공업 원전부문의 공장 가동률이 10% 미만으로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정부의 탈원전·탈석탄 정책 추진 이후 주력 사업의 동력이 흔들리고 있는 두산중공업은 전직원 순환휴직 등 고육지책까지 동원하며 돌파구를 찾고 있다. 국내 최초로 발전용 대형 가스터빈 국산화에 성공한 ‘잔치 분위기’ 속에서도 결코 웃을 수 없는 게 지금 두산중공업의 현실이다.

문제는 이러한 두산중공업의 원전 관련 협력사가 460여곳에 이르고, 이에 따른 일자리는 3만여개에 달한다는 것이다. 대기업도 힘들어하는 상황에서 원전 관련 중소기업들의 어께를 짓누르는 부담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정부는 적극적인 해외수주 노력 및 해체산업 육성을 통해 원전 생태계를 보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를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을 지는 의문으로, 정작 업계는 이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이어서 생각의 차이만 재확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지금부터라도 당장 산업계가 체감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할 것이다. 신한울 3,4호기 건설이 불가능하다면, 그것을 대신해 산업 생태계를 유지할 수 있는 실제적 방안을 하루빨리 찾기를 촉구한다.

권준범 취재부장
권준범 취재부장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