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주유원이 ‘슈퍼맨’ 박주호?
현대오일뱅크 주유원이 ‘슈퍼맨’ 박주호?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9.10.23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현대 후원...축구선수 일일 주유원 이벤트
올해 브랜드 노출 광고효과 400억원 달해

[에너지신문] ‘슈퍼맨’ 박주호와 ‘국가대표’ 김보경, 김승규, 이근호 선수를 우연히 들른 주유소에서 만난다면 어떨까?

축구팬들에게 꿈 같은 일이 23일 울산 동구에 소재한 울산셀프 주유소에서 벌어졌다. 울산현대축구단을 대표하는 박주호, 이근호, 김보경, 김승규 선수가 일일 주유원으로 나선 것. 선수들은 차량에 직접 주유를 해주고 세차 차량 물기를 닦아주는 깜짝 이벤트를 선보였다.

▲ 울산현대축구단을 대표하는 김승규, 박주호, 이근호, 김보경 선수가 일일 주유원으로 나서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왼쪽부터) 김승규, 박주호, 이근호, 김보경 울산현대축구단 선수가 일일 주유원으로 나서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행사 시작 전부터 주유소는 선수들을 보기 위해 방문한 팬들로 가득 찼다. 선수들은 쉴새 없이 쏟아지는 팬들의 사인과 사진 촬영 요청에도 흔쾌히 응했다. 사진 촬영에 성공한 한 팬은 “이제부터 울산현대뿐 아니라 현대오일뱅크도 응원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2013년 윤활유 브랜드 ‘현대엑스티어’를 출시한 현대오일뱅크는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울산현대 유니폼과 경기장 등에 광고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시즌에는 울산현대가 전북현대와 피 말리는 선두경쟁을 펼침에 따라 노출효과가 극대화됐다. 현대오일뱅크에서는 브랜드 노출로 인한 광고 효과가 연간 4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예능 출연과 국가대표 선발로 소속 선수들 인지도가 높아진 것도 고무적”이라며 “고객들이 차별화된 브랜드를 체험할 수 있도록 축구단과 연계해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