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가스공사 삼척기지 MCFC 사업 3년 방치
[국감] 가스공사 삼척기지 MCFC 사업 3년 방치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9.10.15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의락 의원 “포스코에너지 유지보수 계약문제, 해결 나서야”
▲ 홍의락 의원
▲ 홍의락 의원

[에너지신문]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홍의락(더불어민주당, 대구 북구을) 의원이 한국가스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가스공사 삼척기지 MCFC 현황 자료를 검토한 결과, (주)포스코에너지와의 LTSA(장기유지보수계약) 미체결로 2017년 1월부터 현재까지 3년 동안 연료전지설비가 운영정지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포스코에너지는 경영악화 등 내부사정으로 연료전지 사업분야 구조개편 후에 LTSA가 가능하다며 유지보수 계약 체결을 거부해 가스공사 삼척기지 MCFC는 3년째 표류 중이라는 것.

홍 의원은 “수소 연료전지 핵심인 수소와 공기 중 산소를 결합해 전기를 만드는 스택은 5~6년이 지나면 출력이 떨어져 부품교체나 유지보수를 해야 한다”라며 “수소연료전지 원천기술 공급 독점권을 가진 포스코에너지가 비용 현실화를 이유로 유지보수비 2배가량 요구해 기존 발전소들이 유지마저 어렵게 됐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에 따르면 (주)서부발전은 포스코에너지로부터 유지보수를 제대로 받지 못해 가동률이 70%이하로 떨어지는 일이 발생했고, 지난해 10월 계약이 만료된 현존 세계 최대 규모인 경기그린에너지는 올해 8월 연료전지 유지·보수계약 연장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총 용량 2.8MW 발전설비가 21기인 것을 감안하면 재계약금액이 5년간 총 1575억 원(기존 대비 약 60% 인상)을 상회할 전망이다.

포스코에너지 LTSA 계약 현황에 따르면 계약종료 시점을 앞둔 사업자들의 설비가동에 문제가 더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홍 의원은 “가스공사는 산업부와 함께 포스코에너지 기업의 문제, 연료전지 생태계 대책 방안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한다”라며 “유지보수 계약 지속 가능성, 주민수용성 등을 두고 삼척기지 운영에 대해 면밀히 검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포스코에너지 MCFC 공급 현황]

사업자

설비용량

계약기간

티씨에스원

10MW

5

티피피

5.0MW

동서발전

9.9MW

서부발전

10.0MW

고덕그린에너지

17.5MW

CGN율촌전력

25.4MW

GS EPS

2.4MW

S-Power

5.0MW

벽산엔지니어링

1.2MW

노을그린에너지

20MW

경기그린에너지

54.6MW

합 계

161.0MW

[포스코에너지 LTSA(장기유지보수계약) 계약 현황]

사업자

설비용량

계약기간

계약종료 시점

티씨에스원

10MW

5

’19

티피피

5.0MW

동서발전

9.9MW

서부발전

10.0MW

고덕그린에너지

17.5MW

CGN율촌전력

25.4MW

GS EPS

2.4MW

S-Power

5.0MW

’20

벽산엔지니어링

1.2MW

노을그린에너지

20MW

’21

경기그린에너지

54.6MW

’24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