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公, 몽골 공무원 '폐광지역 진흥연수' 마련
광해관리公, 몽골 공무원 '폐광지역 진흥연수' 마련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9.10.15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광지 환경복원 및 지역진흥 사례 소개 예정

[에너지신문]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은 15~19일까지 강원도 원주시 공단 본사 및 태백, 서울 등에서 ‘몽골 폐광지역 진흥연수’를 실시한다.

이번 연수는 몽골 광업중공업부의 요청에 의해 마련됐으며 내각관방부, 베르흐(Berkh)시 광업 및 광산지역 진흥을 담당하는 공무원을 대상으로 폐광지 환경복원과 지역진흥 사례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몽골은 세계 10대 자원부국으로 광업이 경제발전에 차지하는 비중이 높으며 최근 폐광시기가 도래한 광산이 증가함에 따라 폐광 후의 환경복원과 지역진흥사업을 모색하고 있다.

이에 몽골 정부는 대표적인 폐광지역이자 칭기스칸의 고향인 헨티아이막의 베르흐시를 시범 사업지로 선정해 폐광산의 산업유산, 역사 및 자연 환경을 연계하는 관광자원화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공단은 이번 연수 프로그램을 통해 폐광지역의 광해관리 및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지역진흥 사업의 사례 및 경험을 참가자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이청룡 공단 이사장은 “이번 연수가 그간 공단이 수행한 광해관리 및 폐광지역진흥사업의 노하우를 전파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몽골 폐광지역의 새로운 활로를 찾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15일 서울 종로구 공단 경인지사에서 개최된 ‘몽골 폐광지역진흥연수’에서 몽골 광업 관련 참가자들이 한국의 폐광지역진흥 사례에 대한 강의를 듣고 있다.
▲ 15일 서울 종로구 공단 경인지사에서 개최된 ‘몽골 폐광지역진흥연수’에서 몽골 광업 관련 참가자들이 한국의 폐광지역진흥 사례에 대한 강의를 듣고 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