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관리시공協, 태풍피해지역 긴급복구 '구슬땀'
열관리시공協, 태풍피해지역 긴급복구 '구슬땀'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9.10.14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00여가구 난방시설 점검 및 보일러 수리 등 봉사활동

[에너지신문] 한국열관리시공협회(회장 김병규)는 지난 4일부터 13일까지 태풍피해지역 긴급 복구를 위한 봉사활동을 펼쳤다.

열관리시공협회는 연인원 900여명, 복구지원 차량 200여대를 투입하고, 에어 콤프레샤, 히팅건, 보일러 수리에 필요한 공구 등을 동원해 태풍 ‘미탁’으로 침수된 경북  울진, 강원 동해, 삼척, 강릉 등 피해지역 일대 침수가옥에 난방시설 점검 및 침수 보일러 진흙제거, 부품교체 및 수리 등 피해주민들이 다가오는 추위에 대비하고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도왔다.

협회는 지난 11일 김병규 중앙회의 회장을 비롯 한종석 부회장, 성필언 부회장, 마포구회(구회장 이병섭), 강동송파구회(구회장 이영태), 관악구회(구회장 김월기), 강원도회(도회장 윤봉수)와 도회 임원 및 지회 회원사들과 함께 태풍 피해지역 삼척 근덕면과 원덕읍에 500여가구, 동해지회(지회장 김태호)는 동해시 송정동·북삼동·북평동에 100여가구, 강릉지회(지회장 정수열)는 강릉시 강동면 산성우 2리에 300여가구 등 총 900여가구의 난방시설 점검 및 보일러 수리 등 체계적인 피해복구 시스템을 펼쳐 귀감이 되고 있다.

▲ 열관리시공협회는 태풍 ‘미탁’ 피해지역에 난방시설 점검 등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 열관리시공협회는 태풍 ‘미탁’ 피해지역에서 난방시설 점검 등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또한 12일 경북도회(도회장 김연배)는 임원 및 11개 지회장, 회원사 등 80명이 참여해 태풍피해지역인 울진군 울진읍, 근남면, 죽변면 지역 124가구를 점검해 76대를 수리했고 도로유실로 수리하지 못한 지역은 15일 재차 봉사할 예정이다.

김병규 회장은 “한국열관리시공협회 회원들로 구성된 자원봉사대원들은 태풍, 폭설 및 집중호우 등 재난시 체계적인 네트워크 지원과 전문 기술인력 및 장비로 그 역량이 돋보인다"며 "침수피해복구 봉사활동에 적극 동참해 준 자원봉사대원 여러분께 깊이 감사하며 침수지역 주민들이 하루빨리 정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피해복구 작업에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이번 침수피해복구에 투입된 1000여명의 자원봉사대원들은 토사에 발이 빠지고 가을 햇살에 검붉게 그을린 얼굴에 구슬땀을 흘리며 최선을 다해 봉사활동을 펼쳤으며 봉사대원들은 침수로 실의에 빠진 이재민들과 슬픔을 같이하고 하루 빨리 웃음을 찾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 ▲ 열관리시공협회는 태풍 ‘미탁’ 피해지역에 봉사활동을 실시한 후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 열관리시공협회는 태풍 ‘미탁’ 피해지역에서 봉사활동을 실시한 후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편 협회는 지난 2016년 5월 강원도 강풍 피해지역에 연인원 650여명, 2018년도  태풍 ‘콩레이’로 침수된 경북 영덕군에 연인원 950여명이 복구활동에 필요한 산소절단기 및 파이프컷터기, 핸드그라인더, 유압절단기, 컴프레샤, 히팅건 등 장비와 차량을 동원해 신속하게 복구활동을 펼쳐 피해 지역 주민들에게 희망을 전해주는 등 매년 재해로 인한 피해시 국가재난관리 자원봉사대로서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봉사활동으로 타 단체의 모범이 되고 있다.

앞으로도 열관리시공협회는 국가재난시 협회의 기술과 장비, 차량을 총 동원해 피해복구 작업에 최선을 다해 피해지역 주민들이 조속하게 생활이 안정되도록 봉사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