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2010년 이후 AMI계량기 64만여대 리콜
[국감] 2010년 이후 AMI계량기 64만여대 리콜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10.11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477억 들여 구매...리콜비용 119억은 업체 부담
이훈 의원 "전수조사 허점 노려 불량계량기 납품 의심"

[에너지신문] 한국전력공사가 477억 가량 들여 구매한 AMI계량기 64만여대가 전력량계 부동현상, 펌웨어 오류 발생 등으로 리콜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훈 의원이 한전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AMI계량기가 도입된 지난 2010년 이후 약 64만여대의 AMI계량기가 리콜된 것으로 나타났다. 약 119억원에 달하는 리콜비용은 관련 업체가 부담했다.

AMI 계량기는 전력량계와 전력선(PLC) 통계, 양방형 통신망 등을 이용해 전력사용량·시간대별 요금정보 등 전기사용 정보를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기기로 검침원이 직접 돌며 확인해야 하는 기존 계량기와 달리 전기가 얼마나 사용되고 있는지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는 장치다.

그러나 AMI계량기 도입이후 64만 3528대가 5차례에 걸쳐 리콜 된 것으로 밝혀졌으며 설치비용 477억 2860만원, 리콜로 인한 업체 부담비용만 119억 340만원에 달한다.

리콜 사유로는 △펌웨어 입력장치 오류로 인한 펌웨어 변조 △전력량계 펌웨어 오류에 따른 비정상 계량 △정전경험 후 전력량계 부동현상 발생 △계절변경 시 전력사용 및 최대수요전력 미동작 △전력량계 펌웨어 버전오류 입력, 역방향 계량기 LCD창 소수점 사라짐 등이다.

현재까지 가장 리콜이 많이 행해진 모델은 2016년부터 도입된 Advanced E-Type으로 전체 53.1%인 34만 2078대가 리콜 되었고 비용만 102억 275만원으로 전체 리콜비용의 85.71% 차지했다.

이어 2014년 도입된 G-Type이 리콜 24만1450대, 리콜비용 4억 2625만원, 2010년에 도입된 E-Type이 리콜 6만대, 리콜비용 2억 7440만원이 소요된 것으로 나타났다.

AMI계량기는 2010년 도입 이후 약 700만호에 설치됐으며 앞으로도 AMI계량기 보급은 지속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처럼 리콜 대수가 많은 것은 AMI계량기 생산업체가 증가함에 따라 수익을 보전하기 위해 품질이 떨어지는 계량기를 납품했기 때문이라는 게 이훈 의원이 설명이다.

특히 이 의원은 한전에 표본으로 납품할 때는 기능시험을 정상통과 하지만 실제 설치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데, 이는 전수조사가 힘든 점을 노려 불량계량기를 납품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강조했다.

이훈 의원은 "계량기의 오류는 전기를 적게 사용하고 높은 가격을 지불하거나 전기를 많이 사용하고 적은 가격을 지불할 수 있어 소비자 피해로 이어지거나 한전이 손해를 볼 수 있다"며 "한전은 AMI계량기에 대한 검수를 강화하고 업체들이 고의로 저가 부품을 사용한 불량계량기를 납품했는지 확인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감장에서 질문을 살펴보고 있는 이훈 의원.
▲ 국감장에서 질문을 살펴보고 있는 이훈 의원.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