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한전공대, 이 상황에서 굳이 설립할 필요 있나?"
[국감] "한전공대, 이 상황에서 굳이 설립할 필요 있나?"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10.11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년간 1조 투자 예상...김삼화 의원 "원점에서 재검토 해야"
▲ 한전 나주 본사 전경.
▲ 한전 나주 본사 전경.

[에너지신문] 향후 7년간 1조원 가량이 투자되는 한전공대 설립을 원점에서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삼화 의원은 11일 열린 한전 국정감사에서 "2017년 4월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공약으로 한전 공대 설립을 제시할 때만 해도 한전은 영업이익 7조원으로 매우 재무건전성이 좋았다"며 "하지만 이후 2년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중장기 재무전망에서도 적자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한전공대) 설립을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전공대는 ‘미래 에너지 연구를 선도하는 글로벌 산학연 대학’을 비전으로 세계 유일의 에너지 분야에 특화된 과학기술 특성화 대학을 목표로 한다. 2022년 3월 개교 예정이며, 학부보다는 대학원 중심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한전공대 설립 및 운영에 소요되는 금액은 건설비용 6210억원과 매년 641억원정도의 운영비가 들어간다. 지난 8월 8일 한전 이사회에서 한전공대 설립 및 법인출연안 통과됐지만, 이사들은 운영비 절감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전공대 설립안은 8월 27일 국무회의에 보고됐고, 10월 중 교육부에 학교법인 설립 신청이 예정돼 있다.

하지만 문제는 한전의 부채가 심각해 이로 인해 국민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는 점이다. 지역민들이 원하고, 미래인재 양성이라는 긍정적인 부분도 많지만 이사회에서 이사들이 지적한 것처럼 재정의 어려움으로 인해 당초 계획대로 운영될 수 있을 지도 미지수다.

김삼화 의원은 “지금도 한전과 한수원은 한전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에 연간 70억원 이상을 출연하고 있고 자체 R&D 전문연구소(전력연구원)와 전국 대학 전기공학과 지원 등을 포함하면 연간 4442억원에 달하는 R&D자금을 투자하고 있다”며 “이렇게 R&D와 인력양성에 많은 돈을 투자하고 있는 상황에서 굳이 한전공대까지 설립할 필요가 있는지는 따져봐야 한다”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