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3.1 포항지진 발생 당시 대응조치 없었다"
[국감] "3.1 포항지진 발생 당시 대응조치 없었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10.0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국정감사, 윤운상 넥스지오 대표 증인 출석

[에너지신문] 포항에서 3.1의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 지열발전사업자가 정부에 이를 보고했음에도 대응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예상된다.

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는 윤운상 넥스지오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넥스지오는 포항지진의 원인으로 밝혀진 지열발전사업에 주관기관으로 참여했던 회사다.

김정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신청으로 출석한 윤운상 대표는 김 의원의 심문에 진지한 자세로 답변을 이어갔다.

증인심문에 나선 김정재 의원은 “3차 물주입 후 3.1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이를 정부에 보고한 것으로 아는데 정부에서는 어떤 대응조치 취했나”라고 윤 대표에게 물었다. 이에 윤 대표는 “특별한 조치나 지시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는 정부의 지열발전 관리감독 책임이 부실했음을 증명해준 답변이라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정부가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면 주관기관인 넥스지오라도 사업 중단과 조사 의뢰를 제안했어야 했다”며 정부와 주관기관의 무책임을 지적했다.

이어 지열발전사업이 민가 500m 인근에서 진행된 점을 언급하며 “스위스 바젤의 지진사례를 알고 있는 증인이 민가 인근에서 사업을 진행한 것은 매우 큰 잘못이자, 매우 부적절한 입지선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김 의원은 윤운상 대표에게 “지진피해 주민에 할 말 있나”라고 물었고 윤 대표는 “포항 시민들의 피해에 대해 정말 안타깝게 생각하고, 심려를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답변했다.

▲ 김정재 의원이 윤운상 대표에게 질의하고 있다.
▲ 김정재 의원이 윤운상 대표에게 질의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