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LPG벌크로리 선두주자, 한국아이티오(주)
최첨단 LPG벌크로리 선두주자, 한국아이티오(주)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9.10.07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OT기술 접목한 차세대 LPG벌크로리 공급
지속적인 투자로 가스공급기기 기술발전 선도

[에너지신문] 한국아이티오(주)(대표이사 정돈영)는 1998년 설립 이후, 국내 최초 가스압력조정기 30여종 개발 등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LPG공급기기 업계 선도기업의 위치를 견고히 하고 있다. 특히 LPG소형저장탱크 사업분야에 있어서는 업계 최고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한국아이티오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탱크, 조정기, 기화기, 밸브 등 관련 전 제품을 자체 생산해 높은 품질력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제품 일체의 자사화 및 전문검사기관(외관?개방검사)의 운영으로 고장이나 긴급상황 발생 시 신속히 대처할 수 있는 ‘원스톱 A/S 체계’를 갖추고, 최상의 사후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아이티오는 최근 IOT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LPG벌크로리, 지진?기상이변 등의 재난 시에도 자체가스공급이 가능한 ‘재난대응형 차세대 LPG공급시스템’을 갖췄고, 도시가스 공급 시 긴급상황발생과 임시 공급 등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이동식 도시가스발생장치(LPG/AIR MIXER)’도 개발 완료하고, 적극 홍보에 나서고 있다.

대표 제품을 소개하면, LPG벌크로리와 재난대응형 차세대 LPG공급시스템, 온수순환식기화기, 이동식 도시가스발생장치를 들 수 있다.

▲ 한국아이티오 전경.
▲ 한국아이티오 전경.

우선 차세대 LPG벌크로리는 △세계 최초 펌프·메인배관 측면설계 △밸브하우스 완전분리설계 △PTO단독제어시스템 탑재 등 혁신적인 기술이 적용된 신개념 벌크로리다.

협력사인 파이어독스와 공동개발해 탑재한 차세대충전제어시스템(NBCS)은 충전량 설정 자동충전, 과충전방지, 디지털레벨링, 위치정보 원격전송 등의 첨단기능을 전용스마트폰으로 정확하게 작동시키는 획기적인 기술이 적용됐다. 또한, 디지털 잔량측정기술의 적용으로 측정된 벌크로리의 가스잔량과 차량 위치정보를 실시간원격전송하는 기능도 넣었다.

이 제품은 한국아이티오의 첨단 설계기술과 IOT기술의 융합으로 완성돼 LPG운송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극대화함으로서, 앞으로 LPG 벌크로리 시장의 새로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재난대응형 차세대 LPG공급시스템은 △온수순환식기화기 △지진감지 차단장치 △가스누출감지 차단장치 △자가발전기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 시스템의 특징은 자체 LP가스를 연료로 작동하는 온수순환식기화기 및 지진?가스누설을 감지해 자동으로 가스를 차단한다.

또한 긴급상황 시 전기공급이 중단됐을 때도 자체 LP가스로 자가 발전기를 가동시켜 비상전기를 생산·공급해 재난대응 및 경제성의 두가지 문제를 모두 해결했다. 이 제품은 향후 LPG공급시스템의 기준을 제시하고 있는 평가다.

온수순환식기화기는 기존 전열식기화기의 특징인 전기공사비용과 고전기료와 전기부식 등으로 인한 고장과 치악한 내구성, 고장 시 액유출 및 재가동 시 드레인에 따른 위험성 등을 원천적으로 해결했으며, 지진·가스누설의 감지 및 차단 방식도 무전력으로 작동하는 첨단기술을 적용했다.

▲ 이동식도시가스발생장치.
▲ 이동식도시가스발생장치.

이동식 도시가스발생장치(LPG/AIR MIXER)는 LP가스를 공기와 혼합해 도시가스와 동일한 발열량을 가진 가스를 제조, 공급하는 장치다. 긴급상황 발생 시 도시가스 미공급지역, 배관지연개통지역, 긴급배관공사 등에 기존 공급배관에 간단하게 연결, 즉시 도시가스를 공급할 수 있다.

특히 100㎥이하의 제품은 가동 시 외부전력 없이 자체 가스압력 차를 이용해 LPG와 공기를 정확하게 혼합하는 첨단기술이 특징이다. 현재 국내 10여기가 설치돼 운영되고 있는 이 제품은 전력과 콤프레서를 필요로 하는 대용량(400㎥)도 생산하고 있어, 도시가스 긴급배관공사 시 및 중대규모 단지의 임시공급 등에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