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公 노-사, 삼척서 태풍피해 복구 '구슬땀'
광해公 노-사, 삼척서 태풍피해 복구 '구슬땀'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9.10.07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해현장 찾아 봉사활동 전개 및 생필품 전달

 

▲ 광해관리공단 노-사는 7일 태풍 미탁으로 인해 큰 피해를 본 강원도 삼척을 찾아 생필품을 전달하고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 광해관리공단 노-사는 7일 태풍 미탁으로 인해 큰 피해를 본 강원도 삼척을 찾아 생필품을 전달하고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에너지신문]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 노-사는 7일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큰 피해를 본 강원도 삼척을 찾아 수해 복구 활동을 펼쳤다.

공단 노-사는 긴급회의를 개최해 태풍 피해 이재민 구호를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삼척의 수해 현장을 찾아 이불과 베개, 라면 등 생필품을 전달했다.

또한 직원들이 직접 가전ㆍ가구 등 물건을 정리하고 쓰레기를 처리하는 등 봉사활동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홍기표 노조 위원장은 “갑작스러운 수해로 인해 힘든 시간을 겪고 있을 지역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권순록 공단 경영전략본부장은 “하루빨리 복구가 이뤄져 이재민들의 어려움이 해결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광해관리공단 노-사는 7일 태풍 미탁으로 인해 큰 피해를 본 강원도 삼척을 찾아 생필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광해관리공단 노-사는 7일 태풍 미탁으로 인해 큰 피해를 본 강원도 삼척을 찾아 생필품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