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효율·고내구성 태양광모듈 최강자 ‘솔라파크코리아’
고효율·고내구성 태양광모듈 최강자 ‘솔라파크코리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10.04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효율 분야 독보적 경쟁력·기술력 확보
수상태양광 최적화 제품으로 새만금 공략

[에너지신문] 세계 최고의 고효율 태양광 모듈을 생산하는 솔라파크코리아가 연구개발과 생산 경험을 통해 축적한 고효율 모듈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외 태양광 시장에서 최고의 태양광모듈 제조회사로 도약할 기회를 맞았다.

최근 솔라파크코리아는 설비 투자와 인력 충원이 대대적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수상태양광 프로젝트에 최적화된 고효율, 고내구성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어 수상태양광모듈 분야에서도 시장을 선도하는 강자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위기 이겨내고 새롭게 도약

솔라파크코리아는 지난 2007년 설립 후 세계 최고 품질의 모듈을 제조하는 태양광 기업으로 성장해왔다.

2008년에는 당시 세계 최대 태양광 기업이던 독일 솔라월드AG와 합작으로 전북 완주에 모듈생산공장을 준공했으며 이후 자동화설비를 바탕으로 한 생산기술을 앞세워 2012년 매출 4500억원, 수출 3억달러 이상을 달성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그러나 이후 중국 정부의 보조금과 각종 지원책으로 무장한 중국 태양광 기업들의 덤핑정책으로 많은 국내외 태양광 기업들이 쓰러지는 상황에서 솔라파크코리아 역시 국내외 사업부진과 매출감소 등으로 어려움을 겪어 왔다.

국내 태양광 산업의 벨류체인을 구성하고 있던 대부분의 기업이 무너지는 위기 속에서도 솔라파크코리아는 미국 실리콘밸리 소재 R&D기업인 솔라리아와 기술제휴를 통해 세계 최고수준의 고효율 모듈 양산 기술을 확보했다.

솔라리아는 ‘슁글링(Shingling)’이라는 고효율 모듈 원천기술을 보유한 회사. 솔라파크코리아는 기술제휴를 통해 원천기술을 이전 받아 모듈 효율 20% 이상을 달성했으며 440W 이상의 고출력 모듈을 생산하는 독보적인 경쟁력과 기술력을 확보했다.

국내외에서 인정받는 경쟁력

국내의 경우 세계 최대 수상태양광 단지로 조성되는 2.1GW 규모의 새만금 태양광 프로젝트에 전북지역 유일의 모듈제조사인 솔라파크코리아의 고효율 모듈 공급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 7월 입찰을 마감한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사업자에 솔라파크코리아의 고효율 모듈을 100% 사용하기로 한 현대엔지니어링-남동발전 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최종 선정된 바 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새만금 수상태양광단지에 들어가는 관련 설비 및 기자재 시장 규모를 2조 5000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는 가운데 솔라파크코리아는 고효율 태양광모듈 공급을 통해 최소 5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

미국시장에서는 지난 4년간 꾸준한 수출 실적을 바탕으로 최근 솔라파크코리아가 생산하는 고효율 모듈이 주택용 시장에서 폭발적인 수요가 발생함에 따라 지난 5월 미국 솔라리아 회사와 향후 5년간 1.5GW(약 8000억원 상당) 규모의 태양광 모듈을 수출하는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솔라파크코리아가 생산하고 있는 ‘Solaria PowerXT 360R-PD’ 모듈은 미국 충전인프라 공급사인 ECOtality에서 선정한 ‘2019년 가장 효율적인 솔라 패널’ 순위에서 최상위권에 포진돼 있다. 블랙패널(Black Panel)로 심미안적으로 뛰어나며 가격경쟁력까지 갖춰 미국 태양광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솔라파크코리아의 설비 투자와 인력 충원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솔라파크코리아는 미국 수출을 위한 라인 증설과 새만금 등 국내시장을 위해 생산라인을 증설하는 동시에 현재 약 160명 규모의 직원을 오는 12월말까지 300명, 2020년에는 500명 수준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새만금 사업, 착실히 준비 중

수상태양광은 제한된 국토 면적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 육상태양광발전의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다. 솔라파크코리아는 수상태양광에 최적화된 고효율·고내구성 모듈 개발을 이미 완료하는 등 새만금 사업에 대한 준비를 착실히 진행 중이다.

솔라파크코리아가 개발한 고효율·고내구성 모듈은 수상태양광의 가혹한 환경에도 적용될 수 있는 제품으로 최근 시험성적을 마치고 출시를 앞두고 있다. 특히 공정상 납을 사용하지 않은 PB-free 제품으로 환경에 무해하며 최고 수준의 방수·방진 기능을 갖춘 IP68 등급의 제품으로 수상 환경에서도 높은 출력과 안정적인 성능을 보장한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