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풍력전문기업 '유니슨' 현장방문
동서발전, 풍력전문기업 '유니슨' 현장방문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9.20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력산업 침체에 따른 협력 중기 애로사항 청취 및 격려

[에너지신문]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20일 경남 사천시에 위치한 국내 풍력발전 전문기업 유니슨 주식회사(대표 허화도)를 찾아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기업 관계자와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은 최근 국산화 기술개발의 중요성과 국내 신재생에너지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 8월 ‘신재생 발전설비 국산화 대상부품 발굴회의’를 개최하고 협력 기업을 직접 찾아가는 소통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방문한 유니슨은 1984년에 설립돼 현재 국내·외 누적 설치용량이 총 437.2㎿에 이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풍력전문기업이다. 지난달 국내 최대용량인 4.2㎿ 풍력발전기 상용화에 성공하는 등 풍력발전의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풍력단지 개발에서부터 설계, 시공 능력을 바탕으로 풍력사업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오른쪽 두번째)이 유니슨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오른쪽 두번째)이 유니슨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동서발전 사장은 유니슨 대표로부터 최근 풍력산업의 침체와 국산화 개발 현안 사항 등 기업의 애로사항을 듣고 풍력 생산 현장 및 시험 현장을 찾아가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또한 풍력발전의 국산 기자재 사용 확대를 위해 동서발전에서 추진 중인 ‘Korea-Wind 200 프로젝트’의 계획을 밝히고 이에 대한 건의 사항을 청취했다.

'Korea-Wind 200 프로젝트'는 동서발전이 풍력발전의 국산 기자재 사용 확대로 국내 제조사의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수립한 것으로 향후 조성될 750㎿급 동해안 윈드벨트(Wind Belt) 등 대규모 프로젝트를 통해 현재 75기인 국산 풍력발전기를 오는 2030년까지 200기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허화도 유니슨 대표는 “최근 상용화한 4.2㎿ 풍력발전기는 개발이 완료됐어도 수주 물량이 없어 생산 계획조차 수립하지 못하는 실정”이라며 “국산화 개발품에 대한 적극적인 구매와 현장실증사업을 더욱 확대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국내 최대 규모의 풍력단지인 서해안 140㎿급 윈드팜(Wind Farm)에서 66기의 국산 풍력발전기를 사용했고 특히 지난 1월에 준공된 영광풍력단지(79.6㎿)는 유니슨의 2.3㎿ 최신 저풍속형 풍력발전기 35기를 적용해 운영 중이다.

현재 가동률은 99%로 설비의 안정성과 기술력이 글로벌 경쟁사와 견줄 만큼 향상된 것에 대해서 동서발전은 국내 풍력산업 기술개발에 앞장서고 있는 유니슨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왼쪽 다섯번째)와 허화도 유니슨(주) 대표(네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왼쪽 다섯번째)와 허화도 유니슨(주) 대표(네번째) 및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