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기차 충전업자에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한전, 전기차 충전업자에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9.20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NE시스템즈와 MOU...소규모 사업자 시장진입 활성화 기대

[에너지신문]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20일 전기회관(서울 송파구 소재)에서 (주)PNE시스템즈와 '전기차 충전인프라 운영시스템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준호 한전 에너지신사업처장과 정도양 PNE시스템즈 대표가 참석했다.

한전은 충전인프라 운영시스템을 클라우드 형태로 제공하고 PNE시스템즈는 한전이 제공하는 IT자원(서버, 스토리지, DB, SW 등)과 운영시스템(DB관리, 충전기 모니터링·제어, 요금·회원관리, 통계분석, 충전서비스 홈페이지 및 어플리케이션, 충전제어기 SW 등)을 활용해 충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협약을 체결했다.

그동안 소규모 사업자는 충전사업을 희망하더라도 충전인프라 운영시스템 구축 및 운영에 많은 비용이 소요돼 충전시장에 진출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 한전은 20일 전기회관에서 (주)PNE시스템즈와 '전기차 충전인프라 운영시스템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한전은 20일 전기회관에서 (주)PNE시스템즈와 '전기차 충전인프라 운영시스템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전이 보유한 충전인프라 운영플랫폼을 충전사업자에게 제공함으로서 충전사업자는 장비도입이나 시스템 개발 없이 자사 고객에게 충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서비스는 운영시스템인 충전기 모니터링, 진단·제어, 결제, 로밍서비스 등과 정보시스템인 충전소 위치·상태정보(App/Web), 회원가입, 간편결제 등 한전 전기차 충전인프라 기능은  동일하다.

이로써 충전사업자는 초기 투자비와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민간 충전서비스 시장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은 PNE시스템즈와 10~11월 시범사업을 시행한 후 연내에 정식서비스를 런칭할 예정이며 향후 소규모 충전사업자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시범기간 중 서비스는 무료이고 올해 12월부터는 유료화로 전환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향후 다양한 전기차 운영플랫폼 서비스를 개발해 전기차 충전시장 확장과 고객편의를 높이는데 선도적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