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공대 분담 논의, 문제되지 않아”
“한전공대 분담 논의, 문제되지 않아”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9.17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자회사 공동출연 논란에 입장 밝혀
R&D 협력의지·재무여건 고려해 협력 논의

[에너지신문] 한전공대 설립과 관련, 한전이 발전 6사를 비롯한 자회사들과 공동출연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져 무리한 사업 추진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한전은 자회사들과의 분담 논의는 사실임을 인정하면서도 문제될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17일 한전에 따르면 현재 한전공대 설립과 관련, 한전과 자회사 간 분담범위 및 금액 등에 대해 아직 정해진 바는 없으며 자회사의 한전공대와의 연구개발 협력 의지와 재무 여건 등을 고려해 구체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중이다.

이미 해외사업 추진 관련 인력양성, 기술개발 및 기업이미지 제고를 위해 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KINGS) 등에 한전과 자회사가 공동 출연한 사례가 있는 만큼 이번 논의도 이와 같은 맥락에서 진행되고 있다는 게 한전 측의 설명이다.

▲ 한전 나주 본사 전경.
▲ 한전 나주 본사 전경.

한전공대 설립 및 운영 소요자금 계획을 포함한 대학설립 기본계획은 범정부 차원의 한전공대설립지원위원회(균형위 주관)에서 의결, 개교까지는 한전과 자회사가 부담하고 개교 이후 정부와 지자체도 함께 분담하는 것으로 확정됐다. 주체별 분담금액은 향후 구체적인 논의를 통해 마련할 계획이다.

한전공대 기본계획 용역을 수행한 글로벌 컨설팅사인 AT커니는 에너지신산업 분야의 기술 개발을 위해서는 한전공대와 전력그룹사 간 긴밀한 R&D 협력체계가 필요하다고 제안한 바 있다.

AT커니의 보고서는 전력그룹사 원천기술 개발을 위한 협력 연구개발과제 수행, 전력그룹사별 연구개발 로드맵 반영 등 한전공대와 전력그룹사 협력을 통해 미래의 핵심 성장동력인 에너지신산업 분야의 원천·핵심기술 개발, 사업화 등에 있어 연구개발 시너지를 창출해 나가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울러 기존 대학과의 차별성 확보 및 중복투자 해소 등을 위한 △세계 유일 ‘에너지 특화 산학연 클러스터 대학’ △학부 100명, 총정원 1000명의 ‘작지만 강한 대학’ 등을 제시했다.

한전 관계자는 “한전과 자회사는 한전공대를 중심으로 기술역량과 전문인력 확보를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국내에 5대 이공계 특성화 대학이 있고 학령인구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중복투자 가능성 등을 충분히 고려, 설립 필요성을 확인했으며 우려를 극복할 수 있도록 대학을 설계했다”고 설명했다.

한전은 한전공대 설립 시 국가 에너지 R&D 경쟁력 제고 및 전문인력 양성, 에너지밸리 완성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국가 에너지 산업 및 교육 전반을 혁신하는 촉매 역할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이스트, 포스텍, 유니스트 설립 당시에도 여러 우려가 있었으나, 결과적으로 새로운 대학 설립을 통해 국가 과학기술 및 경제 발전은 물론 기존 대학의 혁신에 기여했다는 것이다.

한전 관계자는 “현재 한전이 적자이기는 하나 재무구조는 글로벌 기업이나 국내 주요 공기업 대비 견실한 수준”이라며 “한전의 연구개발비 활용 및 정부·지자체의 재정지원 방안도 다각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한전을 필두로 발전자회사들까지 손실이 누적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전공대 설립에 대한 논란은 장기화될 전망이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