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물公, 북미 진출 기업위한 캐나다 '민간지원센터' 개소
광물公, 북미 진출 기업위한 캐나다 '민간지원센터' 개소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9.09.16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관기관과 정보교류로 독보적 투자정보 제공
진출 추진 기업에는 행정지원 서비스도

[에너지신문] 한국광물자원공사(사장직무대행 남윤환)가 해외자원개발 민간지원 기능 강화에 따라 공사 첫 해외 민간지원센터를 설립하고 북미 진출 기업 지원에 나선다.

현지시각으로 11일 오후 캐나다 토론토에 있는 광물공사 캐나다 사무소에서 KORES 민간지원센터 개소식이 열렸다. 민간지원센터는 광물공사의 첫 해외 민간지원 전담조직이다. 개소식에는 정태인 토론토 총영사 등 캐나다 주재 국내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번 센터 설립은 북미지역 자원산업 진출을 희망하는 민간기업에게 투자정보를 제공하고 사업추진 관련 제반 행정 서비스를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업계의 의견을 반영해 결정됐다.

▲ 11일 오후(현지시간) 토론토 한국광물자원공사 캐나다 사무소에서 열린 민간지원센터 개소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왼쪽 세번째부터 권순진 한국광물자원공사 해외기획처장, 정태인 토론토 총영사, 박용준 광물자원공사 캐나다 사무소장.
▲ 11일 오후(현지시간) 토론토 한국광물자원공사 캐나다 사무소에서 열린 민간지원센터 개소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왼쪽 세번째부터 권순진 한국광물자원공사 해외기획처장, 정태인 토론토 총영사, 박용준 광물자원공사 캐나다 사무소장.

올해 중 센터는 캐나다 연방 천연자원부(NRCan)와 주정부 산하 북부개발청(CanNor) 등 정부기관과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S&P Global, CIM Magazine 등 유수의 광업전문기관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독자적 투자정보를 제공할 방침이다. 특히 국내 수요가 높은 6개 전략광물을 중심으로 캐나다 상장기업의 유망 광산 프로젝트를 발굴, 소개한다.

또한 2020년부터는 투자기회 조사와 투자정보의 현장검증 등을 통해 정보의 신뢰도를 향상시키고 북미에 진출할 우리 기업들을 위해 현지 행정 지원, 세제 정보 등을 제공해 업체들의 소프트랜딩(Soft-landing)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 밖에 해외 일자리 창출을 독려하는 정부 정책에 따라 북미 현지의 자원개발 관련 우수 채용정보도 수집해 온라인을 통해 제공한다.

대표적인 자원부국인 캐나다는 철강 원료로 사용되는 텅스텐의 세계 매장량 2위, 우라늄 매장량 4위, 알루미늄과 코발트 세계 생산량 3위(2014년 기준)를 차지하고 있으며 천연자원분야가 GDP의 20%를 차지하는 등 자원관련 업종이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다.

박용준 캐나다 사무소장은 “이번 센터 설립은 민간지원기능을 확대하고 있는 공사의 본격적 지원을 알리는 행보”라면서 “다수의 유망 자원 프로젝트가 있는 북미지역에서 기업들의 실질적 필요에 맞는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