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4500만불 인니 석탄화력 O&M 수주
남동발전, 4500만불 인니 석탄화력 O&M 수주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9.10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루-3 석탄화력발전 운영정비 계약 현지서 체결
두산중공업과 컨소시엄으로 2년여 노력 끝에 결실

[에너지신문]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이 4500만달러(한화 약 540억원)규모의 인도네시아 석탄화력발전소 운영정비(O&M) 사업을 수주했다.

남동발전은 지난 9일 인도네시아 전력공사 본사에서 남동발전과 컨소시엄사인 두산중공업, PT. WIKA가 참석한 가운데 인도네시아 슬라웨시 섬에 건설 예정인 팔루-3(Palu-3) 석탄화력발전소 O&M(운영정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남동발전 관계자는 “총 5개의 컨소시엄이 경쟁한 이번 입찰사업은 2년여의 노력 끝에 결실을 이뤄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인도네시아 전력공사에서 발주해 건설 중인 팔루-3 발전소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강화된 환경규제기준에 부합하는 순환유동층 보일러(CFBC) 형식의 110MW(55MWx2기) 규모의 설비용량이다.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북쪽으로 약 2500㎞ 떨어진 슬라웨시 섬의 신두 지역에 건설되며 2023년까지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남동발전은 팔루-3 발전소가 준공되는 2023년부터 5년간 O&M을 수행하게 된다.

김학빈 남동발전 신성장본부장은 "이번 계약이 인도네시아에서 아무랑(Amurang) 석탄화력발전소 시운전 및 O&M 기술지원 계약, 페라부한 라투(Pelabuhan Ratu) 석탄화력발전소 O&M 기술지원 계약에 이은 쾌거"라며 "인도네시아 전력시장에 더욱 활발하게 진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팔루-3(Palu-3) 석탄화력발전소 O&M(운영정비) 계약 체결식에 참석한 관계자들.
▲ 팔루-3(Palu-3) 석탄화력발전소 O&M(운영정비) 계약 체결식에 참석한 관계자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