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LNG화물차 ‘마중물 예산’ 확보하라
[사설] LNG화물차 ‘마중물 예산’ 확보하라
  • 에너지신문
  • 승인 2019.09.02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환경부는 내년 전기차·수소차 및 충전 기반시설보급을 위해 올해보다 대폭 확대된 1조 100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국토교통부도 환승센터내 수소버스 충전소 설치를 위해 2억원, 광역급행버스(M버스) 주요 노선에 2층 전기버스 보급을 위해 38억원의 예산을 신규 편성했다. 이밖에도 전기차·수소차 관련 예산은 정부부처 곳곳에 편성됐다.

이같은 전기차·수소차 예산 편성은 맑은 공기와 같이 가장 기본적인 환경권 보장을 위해 재정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정부 의지를 엿볼 수 있는 대목이어서 반갑다. 우리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를 담은 미세먼지 대응 정책과 전기차·수소차 보급의 필요성에 공감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전기차·수소차에만 올인한 듯한 정부의 예산 편성은 불편하다. 최근 시장에서는 전기차·수소차면 ‘다 된다’는 말이 나온다.

우리는 전기차·수소차의 필요성에 공감하지만 철저한 검증을 통해 안전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아울러 전기차·수소차에만 편중될 경우 이외 친환경차는 소외될 수 있음을 경계한다.

LNG화물차사업은 정부가 조선해양산업을 살리기 위해 적극 추진하고 있는 LNG벙커링사업, LNG추진운반선 사업 등과도 연계된다. 최근 시범사업이 본격 시작된 LNG화물차 보급을 위해 정부의 마중물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다.

정부의 내년 예산편성안에서는 LNG화물차 예산은 찾기 어렵다. 정부가 미세먼지 대책의 일환으로 LNG화물차를 고려한다면 이제부터라도 정부부처간 협의를 거쳐 12월 국회에 상정될 내년 예산 편성안을 꼼꼼히 살피길 권고한다.

에너지신문
에너지신문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