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올해 온누리 열효율 개선사업 스타트
가스공사, 올해 온누리 열효율 개선사업 스타트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9.09.0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5개 지역서 열효율 개선사업 수행기관 설명회 순회

[에너지신문]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지난달 30일 대구 본사에서 ‘2019년도 대구·경북지역 온누리 열효율 개선사업 수행기관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올해 사업 수행기관으로 선정된 대구·경북권 사회복지시설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관련 실무교육 및 대표기관 현판 전달식을 진행했다.

가스공사는 대구·경북을 시작으로 이달 말까지 2019년 사업지역인 수도권·충북·강원·제주에서 설명회를 가질 계획이다.

또한 공사는 2010년부터 저소득층 및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노후 건물에 단열재·보일러·LED 등을 설치하고 낡은 창호를 이중창으로 교체해주는 ‘온(溫)누리 열효율 개선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 사업으로 현재까지 저소득층 899가구 및 사회복지시설 799개소가 지원을 받았으며, 가스공사는 올해 예산을 지난해의 두 배 수준으로 증액함으로써 보다 폭넓은 에너지 복지를 실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가스공사 대표 상생협력 사업인 온누리 열효율 개선사업을 통해 에너지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가스공사가 지난달 30일 대구 본사에서 ‘대구·경북지역 온누리 열효율 개선사업 수행기관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 가스공사가 지난달 30일 대구 본사에서 ‘대구·경북지역 온누리 열효율 개선사업 수행기관 설명회’를 개최하고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