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에너지의 날, 48만kWh 절감
제16회 에너지의 날, 48만kWh 절감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8.2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냉방기절전・야간소등으로 화력발전 1기분 줄여

[에너지신문] 22일 서울광장을 비롯한 전국 11개 시・도에서 동시 개최된 ‘제16회 에너지의 날’ 행사를 통해 약 48만kWh에 이르는 전력을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에너지시민연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부터 1시간 냉방기기 절전과 밤 9시부터 5분간 소등으로 이같은 절감량을 달성했다.

이는 대형 석탄화력 1기 발전량과 맞먹는 규모이며 전기자동차 1만 7000대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조영탁 전력거래소 이사장은 “하루 동안의 절감량이 이 정도라면 365일 생활화할 경우 그 효과는 엄청나게 클 것”이라고 밝혔다.

▲ 소등 퍼포먼스 전(왼쪽)과 후의 서울광장 모습.
▲ 소등 퍼포먼스 전(왼쪽)과 후의 서울광장 모습.

서울광장에서 열린 제16회 에너지의 날 행사는 오후 2시 대학생 에너지니들의 ’에어컨 설정온도 2℃ 올리기 캠페인’을 시작으로 40여개의 다양한 에너지절약 전시・체험부스를 즐길 수 있는 ‘에너지UP 히어로즈’, ‘한 여름밤의 별빛 재즈공연’ ‘제16회 에너지의 날 거리 퍼레이드’ 등 시민들이 에너지를 직접 만들어보고 체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이어 기념식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서울시, 전력거래소, 한국전력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 등 각계 주요 기관장과 에너지절약 실천에 앞장서는 시민 대표들이 참석해 미세먼지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전국 동시 5분 소등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전국 동시 소등 퍼포먼스에는 △111개 정부기관 △234개 공공기관(준공공기관 포함) △91개 지자체 △19개 대학교 △124개 랜드마크 및 기업 △5개 병원 △240개 협회・연구소・단체들이 참여했다.

김태호 에너지시민연대 공동대표는 “기후와 미래를 지키기 위해서는 에너지 사용량 자체를 줄이고 담대한 실천이 필요하다”며 “절전에너지로 기후를 지키고 미래를 지키는 길에 에너지시민연대가 든든한 동행이 되겠다”고 전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