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도서발전소 주변지역 대학생 장학금 전달
한전, 도서발전소 주변지역 대학생 장학금 전달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8.23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 한국전력전우회와 함께 4년째 ‘섬사랑 장학사업’ 추진
울릉도 등 65개 도서와 지자체 출신 대학생 100명에게 지원

[에너지신문]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23일 오전 11시 한전아트센터에서 한국전력전우회(회장 김영만, 이하 한전전우회)와 공동으로 도서(島嶼)발전소 주변지역 대학생 100명을 초청해 '섬사랑 장학생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이날 수여식에는 김종갑 한전 사장을 비롯해 김영만 한전전우회 회장과 장학생 100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한전과 한전전우회는 2016년부터 65개 도서 및 해당 도서 관할지역(시·군) 출신의 대학생을 대상으로 등록금을 지원하는 '섬사랑 장학사업'을 시행해 왔다. 그 결과로 지난 3년간 261명에게 5억 8660만원을 전달해 왔다.

▲ 한국전력은 23일 한전아트센터에서 한국전력전우회와 공동으로 도서발전소 주변지역 대학생 100명을 초청해 '섬사랑 장학생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 한국전력은 23일 한전아트센터에서 한국전력전우회와 공동으로 도서발전소 주변지역 대학생 100명을 초청해 '섬사랑 장학생 장학증서 수여식'을 개최했다.

올해로 4년째를 맞이하는 이 사업은 69개 대학(전문대 포함) 재학생 중 100명을 장학생으로 선발했으며 이들에게는 1인당 150만원씩 총 1억 5천만원의 등록금이 지원된다.

특히 한부모가정, 다자녀, 장애우, 새터민, 다문화가정, 국가보훈 (유공)자녀 등을 우선해 학업성적, 생활충실도 등을 종합평가해 균형있게 선발하고 있다.

이날 김종갑 한전 사장은 격려사를 통해 “섬사랑 장학생들이 남들보다 반걸음 빠르게 디지털변화를 읽어내길 바라며, 실패는 해답을 얻기 위한 과정일 뿐이니 실패를 두려워 하지 말고 늘 긍정적인 자세를 유지해 주길 바란다”며 학생들을 격려했다.

장학생을 대표해 이성진(연세대1)·이재이(한양대2) 학생은 “한전과 한전전우회 덕분에 부모님의 부담을 덜어 줄 수 있어 기쁘다"며 "도움을 받은 만큼 사회에 공헌하고 보탬이 되는 인재로 성장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