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한전, 숨고르기 필요하다
[사설] 한전, 숨고르기 필요하다
  • 에너지신문
  • 승인 2019.08.1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한전이 올해 2분기에 2986억원에 달하는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흑자전환이 불가능할 것으로 벌써부터 예측됐던 가운데, 1분기 6299억원, 전년동기 6871억원의 손실과 비교하면 나름 ‘선방’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한전 측은 석탄화력 이용률 하락과 유가 고공행진을 흑자전환 실패의 원인이라고 밝혔다. 반면 그나마 손실을 줄일 수 있었던 것은 계획예방정비를 마친 원전의 가동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앞서 한전 이사회는 약 6000억원이 투입되는 한전공대의 설립을 승인한 바 있다. 누적 부채가 115조원에 이르고, 현재도 적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상황에서 과연 이같은 결정이 합리적인지에 대한 여론이 분분한 상황이다.

문제는 한전공대 설립과 같이 지출할 곳은 많으나, 수익을 벌어들일 곳은 크게 눈에 띄지 않는다는 것이다. 문재인 정부 초기에 기대감을 높였던 해외원전 수주는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인데다, 전기요금에 손대지 않는 한 국내에서도 적자 상황을 타개할 만한 수익구조 개선이 쉽지 않다.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한전공대 설립과 같은 무리한 투자는 자칫 치명타가 될 수도 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취임 당시 수익성이 구조적으로 개선되는 시점까지 ‘비상경영 체제’로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여전히 한전은 비상경영 체제로 가고 있다. 한전이 공기업이자 상장기업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에너지신문
에너지신문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