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나서다
동서발전,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 나서다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8.16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협력단과 업무협약...중소벤처 육성 및 온실가스 감축

[에너지신문]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16일 마루 180(서울 강남구 소재)에서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 이사장 이미경)과 ‘중소벤처 육성과 글로벌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협조약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은 코이카에서 추진 중인 혁신적 기술 프로그램(CTS)을 통해 해외청정개발체제(CDM) 적용이 가능한 사업을 발굴, 국내 중소벤처를 육성하고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체결됐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각 기관이 가진 자원, 네트워크를 활용해 우수한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고 양질의 일자리창출에 협력할 계획이다.

▲ 협약식에 참석한 양 기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협약식에 참석한 양 기관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동서발전은 유망 중소벤처 기술개발, 실증 및 사업화를 위한 타당성 조사와 재원을 지원하고, 코이카는 저개발국가에 적용 가능한 정수(淨水), 보건, 에너지, 농촌개발, 교통, 교육 분야의 유망 중소벤처 기술 선정을 지원한다. 향후 양 기관은 선정된 중소벤처기업과 상생 협력해 개발도상국의 기후변화 대응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공공기관 간 협력은 에너지, 국제협력이라는 업종 간 융합을 통해 우수한 협업 모델 개발과 더불어 인류 보편적 사회문제, 지구환경 등 국제사회의 공동 목표인 UN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달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코이카와 협력하여 중소벤처 유망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가고 온실가스 발생량을 감축해 개발도상국가 현지 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국내 중소기업 기술의 사업화를 지원하고 국내외 다양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서발전은 2024년까지 아프리카 가나지역 50만 가구에 고효율 쿡스토브를 보급(사업비 총 125억원), 약 70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미얀마 만달레이시와는 생활폐기물 매립시설 개선사업으로 연간 5만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사업도 전개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