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 기술경쟁력 강화 대책’ 어떤 내용 담았나?
‘가스안전 기술경쟁력 강화 대책’ 어떤 내용 담았나?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9.08.16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화학물질 검사 30일→5일, 수입제품 검사 2개월→2주
검사ㆍ점검장비 對日 의존도 3년내 50%이상 감축
한국형 원거리 휴대용 레이저 메탄검지기 상용화
▲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이 16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가스안전공사가 자체수립한 ‘가스안전 기술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이 16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가스안전공사가 자체수립한 ‘가스안전 기술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에너지신문] 한국가스안전공사가 반도체 가스관련 사업장의 유해화학물질 설치검사에 대해 Fast Track 제도를 운영해 기존 30일 소요되는 검사 처리기간을 5일로 획기적으로 단축한다. 또 수입 가스제품에 대해서도 공장심사와 설계단계 검사를 원스톱 일괄처리하는 방식으로 개선해 검사처리기간을 2개월에서 2주로 대폭 단축한다.

아울러 한국가스안전공사 보유장비 중 일본장비 비중이 가장 높은 검사ㆍ점검 장비의 對日 의존도를 3년내 50% 이상 감축한다.

특히 일본이 국내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휴대용 레이저 메탄 검지기에 대해서는 국내기술력이 확보되는 즉시 국산품으로 대체하고 업계에서 개발한 장비에 대한 상용화와 장비 국산화 연구개발도 적극 지원한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16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국내 기업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이같은 내용이 포함한 가스안전공사가 자체수립한 ‘가스안전 기술경쟁력 강화 대책’을 내놨다.

김형근 사장은 16일 충남 공주의 반도체 소재 생산 전문기업인 솔브레인을 방문해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한 업계의 현황을 점검하고, 제품생산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기술컨설팅을 실시하고, 설치검사를 최우선으로 진행하는 등 공사의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특히 이 자리에서 김형근 사장은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신속한 업계지원 △장비 對日 의존 탈피 △기술개발 및 이전확대를 골자로 하는 ‘업계지원 및 가스안전 기술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한 것이다.

이에 따르면 우선 신속한 업계지원을 통해 공급 안정성을 제고 시키겠다는 것이다.

유해화학물질 설치검사처리기간을 기존 30일에서 5일로, 수입제품 검사처리기간을 2개월에서 2주로 단축한다. 또한 국산 탄소섬유 적용 용기에 대한 실증시험을 지원해 해외 실증시험에 따른 업계의 시간․비용을 절감하는 한편 시험비용도 한시적으로 50% 할인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유일하게 불화수소 취급․처리가 가능한 기관인 점을 활용해 불화수소 제조기업에 대해서는 인ㆍ허가 등과 관련한 기술 컨설팅과 고순도 불화수소 잔가스 처리도 지원한다.

이와함께 현장의견을 적극 수렴해 외국규격에 비해 과도한 국내 기술규제를 완화하는 방안도 추진토록 하는 한편 업계 밀착지원을 위한 전담채널을 신규 설치해 업계 해로사항을 해소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가스안전공사는 보유장비 중 일본장비 비중이 가장 높은 검사ㆍ점검 장비의 對日 의존도를 3년내 50% 이상 감축하는 등 기술경쟁력 제고를 통해 장비 對日 의존도를 탈피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글로벌 기업과 기술수준이 유사한 품목부터 우선 국산품으로 대체토록 하고, 특히 일본이 국내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휴대용 레이저 메탄 검지기에 대해서는 국내기술력이 확보되는 즉시 국산품으로 대체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업계에서 개발한 장비에 대한 상용화와 장비 국산화 연구개발도 적극 지원한다. 그 일환으로 한국형 원거리 휴대용 레이저 메탄검지기 상용화를 위해 검지기를 개발한 국내기업이 본질안전 방폭인증을 취득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원거리 레이저 메탄검지기 성능향상과 소형․경량화를 위한 연구개발도 지원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기술개발과 기업 기술이전을 통해 미래경쟁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규제혁신을 활용한 신기술 개발 환경 조성과 이를 통한 관련기업 육성을 적극 지원하겠다는 것.

그 일환으로 충북 '규제자유특구'를 활용해 스마트 안전제어 산업 고도화와 관련기업 육성 성장을 지원하는 한편 산학연 연계 '오픈랩' 참여를 통해 개방형 혁신기술이 적극 개발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함께 가스안전공사에서 연구개발한 핵심기술에 대해서도 중소기업 이전을 확대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기술이전을 50건 수준까지 확대하고, 공동연구 참여기업도 70개 이상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기술이전을 통해 개발된 제품이 상용화 될 수 있도록 기술고도화 컨설팅도 적극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이같이 가스안전공사가 자체수립한 ‘가스안전 기술경쟁력 강화 대책’을 발표하고 나선 것은 가스안전분야가 ‘가스사고 인명피해율 세계 2위’라는 외형적 성장에 비해 핵심장비나 기술은 해외의존도가 매우 높은 상황에 있는 것이 현실이기 때문이다.

특히 수소용기 탄소섬유, 고순도 불화수소, 검지기 등 일부 품목은 국산화 개발에도 불구하고 기술적용과 사업화는 답보상태에 있다.

따라서 가스안전공사는 이번 일본의 수출규제를 계기로 현장의견 수렴결과와 보유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가스안전산업의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자체 마련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는 우리에게 기초과학과 핵심기술의 확보가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일깨워 주는 계기가 됐다”면서 “모든 역량을 결집해 신속하게 공급 안전성을 제고하고, 가스안전산업 전반의 기술자립도가 제고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