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니아대우 ‘셰프 멕시카노’ , 멕시코 필수가전 ‘인기몰이’
위니아대우 ‘셰프 멕시카노’ , 멕시코 필수가전 ‘인기몰이’
  • 장성우 기자
  • 승인 2019.08.1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셰프 멕시카노’ 신제품 출시마다 꾸준한 판매 성장 기록
현지 맞춤전략 시장 점유율 ‘59%’ 달성…필수가전 자리매김

[에너지신문] 대유위니아그룹(회장 박영우)의 위니아대우는 멕시코에서 현지 특화된 ‘셰프 멕시카노’ 전자레인지를 선보이며 시장점유율 59%(2019년 6월 누계기준)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09년 첫 출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셰프 멕시카노(Chef Mexicano)’ 전자레인지는 멕시코 현지인들의 입맛과 식습관 등을 꼼꼼히 분석해 반영한 제품으로, 멕시코 대표 음식인 ‘또르띠아(옥수수가루로 만든 전병)’와 피카디요(소고기나 돼지고기를 으깨서 졸인 남미요리) 등의 전통요리가 가능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 위니아대우 세프 멕시카노 전자레인지.
▲ 위니아대우 세프 멕시카노 전자레인지.

이번에 출시한 2019년 ‘셰프 멕시카노’는 조리기능에 추가로 다양한 기능을 적용했다. 일반 전자레인지에는 없는 살균기능을 적용해 젖병, 행주, 접시 등 조리기구를 소독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대기상태에서 2분이상 작동하지 않으면 전원이 자동차단 되는 대기 전력낭비 차단 시스템인 ‘Smart Zero-On’이 업그레이드 되어 에너지 절약과 사용자 편의성을 더했다.

또한 음식 조리 기능을 기존 6가지에서 31가지의 메뉴 기능을 추가 적용했다. 특히 99%의 완전해동이 가능한 4가지 타입의 육류 해동기능을 통해 다양한 육류 요리가 가능하도록 설계했다. 다양한 레시피와 조리방법, 제품에 대한 정보는 위니아대우 셰프 멕시카노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쉽게 얻을 수 있도록 했다.

장세훈 위니아대우 멕시코 법인장은 “지난 10년간 지속적인 현지화 전략과 제품 경쟁력 강화를 통해 압도적인 전자레인지 시장점유율을 기록할 수 있었다”며 “단순 주방기기를 뛰어 넘어 소비자의 생활 편리까지 가능한 기능을 적용한 것처럼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요구사항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현지화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장성우 기자
장성우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