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LNG차 보급, 정부의 마중물 필요하다
[사설] LNG차 보급, 정부의 마중물 필요하다
  • 최인수 편집국장
  • 승인 2019.07.26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정부가 미세먼지 저감정책으로 전기차와 수소차 보급에 앞장서고 있지만 미세먼지는 일상이 된지 오래다.

국립환경과학원의 ‘국가 대기오염 물질 배출량 통계’에 따르면 2016년 기준 도로이동오염원의 차종별 배출가스 중 화물차의 PM2.5와 NOX 배출량이 각각 6712톤(68.9%), 23만 9450톤(52.9%)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한다. 도로교통부문 미세먼지 배출의 주범은  경유화물차라는 얘기다.

환경부가 경유화물차를 대체하기 위해 LNG화물차를 개발해 보급할 계획이지만 여전히 속도는 더디다. 정부가 미세먼지 저감정책 일환으로 전기차와 수소차 보급에는 강력한 지원정책을 쓰고 있지만 LNG화물차는 상대적으로 소외받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한국가스공사와 인천 서구청 등 5개 유관기관이 참여해 협약을 체결한  ‘수도권 매립지 쓰레기운반차 등 친환경 LNG 차량 도입 시범사업’은 반갑다.

LNG 암롤청소차·노면청소차·콘크리트 믹서트럭 등 3종의 LNG차량 개발과 시범운행은 물론  제도 개선, LNG 충전소 건설 및 공급 안정화, 화물차 및 건설기계 분야의 LNG 전환 보급 확대를 위한 협약이다.

가스공사도 올 하반기까지 LNG 직공급 물량을 운송하는 경유 화물차 8대를 LNG차량으로 전환하고, 2023년까지 27대까지 확대한다고 한다.

이번 협약이 이제 갓 시작된 LNG화물차 보급에 시동을 걸었다면 이제 정부가 마중물을 부어야 한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이제 정부가 LNG 화물차·건설기계 구매지원, LNG 화물차 유가보조금 지원, LNG 충전소 설치비 장기 저리 융자 확대 등 제도 도입을 꼼꼼히 검토할 때다.

최인수 편집국장
최인수 편집국장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