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公,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사업 ‘첫발’
석유公,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사업 ‘첫발’
  • 신석주 기자
  • 승인 2019.07.05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동해1 해상풍력발전사업 컨소시엄’ 서명식 가져
동서발전‧에퀴노르와 공동사업… 2024년 해상풍력발전 전기 생산 계획

[에너지신문]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5일 울산 본사에서 동해가스전 인근에 200MW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동해1 해상풍력발전사업 컨소시엄’ 서명식을 가졌다.

이번 컨소시엄은 석유공사와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 노르웨이 국영석유사 에퀴노르(Equinor)와 공동으로 진행된 사업으로, 동해가스전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는 석유공사가 2019년 10월까지 수집한 풍황자료를 바탕으로 타당성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에 따라 2022년에 건설공사에 착수, 2024년부터 해상풍력발전으로 전기를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석유공사는 성공적 사업 추진을 통해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적극적으로 부응하고 해상풍력발전산업 공급체계(Supply Chain) 기반을 조성함으로써 울산 지역은 물론이고 우리나라 해상풍력발전 생태계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축사에서 “울산시가 최우선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울산 앞바다에서의 부유식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위해 각 분야의 에너지공기업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이 첫발을 내딛는 것을 축하한다”며 “컨소시엄 운영을 통해 좋은 결과가 나와 울산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 동해1 해상풍력발전사업 컨소시엄 서명식을 가진 후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동해1 해상풍력발전사업 컨소시엄 서명식을 가진 후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석주 기자
신석주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