굳건해진 '한-호주 가스 안전 협력사업'
굳건해진 '한-호주 가스 안전 협력사업'
  • 최인수 기자
  • 승인 2019.07.02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公-호주가스협회, 정기협력회의 열어
▲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호주가스협회가 제4회 정기교류회의를 열었다.
▲ 한국가스안전공사와 호주가스협회가 제4회 정기교류회의를 열었다.

[에너지신문] 한-호주간 가스안전 및 기업들의 호주 가스시장 진출을 위한 협력이 더욱 굳건해 졌다.

한국가스안전공사(김형근 사장)는 2일 공사 본사에서 호주가스협회(크리스 데블린 회장)와 양국의 최신 가스기기분야 규제동향에 대한 정보공유 및 논의를 위한 제4회 정기교류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이동식부탄가스연소기 및 캔 관련 사고예방 대책, 수소경제 시대로의 전환을 위한 양국간 협력 사항, CO가스 중독사고 예방을 위한 양 국가의 규제 동향, 국내 기업(가스기기) 호주 가스시장 진출을 위한 협력방안 등을 주요 골자로 논의했다.

가스안전공사는 2009년 호주가스협회와 인증시험 및 사후관리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이후 실무진간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최근 이동식부탄연소기와 부탄캔에 대한 호주의 공인시험소로 등록된 바 있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호주가 몇 년 전 우리나라의 안전기준을 벤치마킹해 자국의 안전기준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국내 기업의 호주시장 진출의 여건이 개선된 것은 큰 성과라고 할 수 있다”라며 “한국의 우수한 가스제품들이 호주시장에 더욱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해외 기관들과의 교류협력체계를 더욱 활성화하고 공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호주가스협회는 1962년에 발족된 비영리기관으로 △가스, 전기, 배관 및 배수관련 제품인증 서비스 △가스제품 및 백색가전 안전시험 및 성능시험 △압력기기 및 연소관련 가스분석기 교정서비스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호주로 수입되는 모든 가스용품의 시험, 검사 및 인증 업무를 하고 있다.

▲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과 크리스 데블린 호주가스협회 회장 등 양사의 관계자들이 제4회 정기교류회의를 열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과 크리스 데블린 호주가스협회 회장 등 양사의 관계자들이 제4회 정기교류회의를 열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최인수 기자
최인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