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수소 안전 컨트롤타워 필요하다
[사설] 수소 안전 컨트롤타워 필요하다
  • 에너지신문
  • 승인 2019.07.01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신문]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 수소탱크 폭발 사고에 이어 노르웨이 오슬로 인근서 발생한 수소충전소 화재 사건으로 수소안전성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부는 강릉 수소탱크사고가 수소차나 수소충전소에서 사용하는 탱크와는 다르다는 점을 강조하며 수소차와 수소충전소 보급에 걸림돌이 될까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그러나 노르웨이 수소충전소 폭발사고가 고압저장장치 중 하나인 수소탱크에 연결된 특정 플러그가 잘못 조립돼 일어난 사고로 밝혀지면서 정부의 안전성 주장을 무색케 했다.

정부는 당초 목표 물량을 늘려 올 연말까지 총 5467대의 수소차를 신규 보급하는 것은 물론 올해말까지 총 86개(누적)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고 2022년까지 총 310기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지난 1월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서는 2040년까지 국내외 시장에 수소차 620만대를 보급한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또 올해 강원 삼척, 경남 창원, 서울 강서 3개 지역에 수소생산기지를 구축하는 것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총 18개소의 수소생산기지를 구축할 예정이다.

우리는 이같은 정부의 적극적인 수소산업 육성정책을 환영한다. 그러나 수소차와 충전소가 빠르게 증가할수록 위험성 또한 높아진다는 사실을 간과해선 안된다. 속도감 있는 정책 시행만이 답이 아니라는 얘기다.

수소경제시대는 이제 시작이다. 사상누각이 되지 않도록 수소산업의 성장과 함께 안전이 확보될 수 있도록 모니터링하고 관리하는 시스템이 요구된다. 수소경제 활성화도 중요하지만 국민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컨트롤타워가 반드시 필요하다.

에너지신문
에너지신문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