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원자력연료 "새로운 먹거리, 혁신성장으로부터"
한전원자력연료 "새로운 먹거리, 혁신성장으로부터"
  • 권준범 기자
  • 승인 2019.06.20 1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제발굴 위크숍 열고 혁신성장과제 3건ㆍ사업화가능기술 5건 선정

[에너지신문] 한전원자력연료(사장 정상봉)는 20일 대전 대덕테크비즈센터(TBC)에서 2019년도 혁신성장 과제 발굴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서 원자력 안전ㆍ품질ㆍ연구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사내 평가단은 혁신성장 과제 3건과 사업화 가능 보유기술 5건을 선정했다.

한전원자력연료는 앞으로 보유기술은 즉시 사업화를 추진하고, 혁신성장 과제는 회사 중장기 전략경영계획에 편입해 강한 추진 동력을 부여함과 동시에 연구ㆍ개발 과정을 거쳐 조속히 사업화할 예정이다.

국내 유일의 원자력연료 설계ㆍ제조 전문기업인 한전원자력연료는 지난해 1월 혁신성장 전담조직을 설치하고, 그간 신규사업 6건을 발굴하는 등 기존 사업모델에서 탈피한 새로운 먹거리 개발에 힘써오고 있다.

특히 경수로 사용후핵연료 운반ㆍ저장 안전성 평가 기술은 국내 원전의 습식저장 한계 도달과 원전의 순차적 해체에 따라 건식저장을 위한 건전성 평가 수요가 대폭 늘어날 것이 예상됨에 따라 새로운 수익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평소 혁신성장에 대한 강한 의지와 관심을 피력해 온 정상봉 사장은 “에너지 전환은 위기가 아니라 우리의 참된 역량을 보여줄 좋은 기회”라며 “신성장동력 발굴에 힘써 회사의 지속가능 발전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이뤄나갈 것”을 당부했다.

▲ 혁신성장 과제발굴 워크숍이 진행되고 있다.
▲ 혁신성장 과제발굴 워크숍이 진행되고 있다.

 

권준범 기자
권준범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